선정기준 소득과 재산 반영 중위소득 44%서 45%로 확대

고양시, 2020년 주거급여 지원 대상 선정기준 확대

문종민 경기취재본부 기자 | | 입력 2020-02-09 09:44:3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문종민 경기취재본부 기자]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생활이 어려운 취약계층의 주거안정과 주거수준 향상을 위해 전‧월세 등의 임차료 및 주택 개보수를 지원하는 주거급여 사업의 선정기준이 확대됐다고 7일 밝혔다.

올해 주거급여 지원대상 선정기준이 소득인정액(소득과 재산 반영) 중위소득 44%에서 45%로 확대 지원된다. 시는 더 많은 가구의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차가구에 대한 임차료 지원 상한액도 4인가구 기준으로 최대 351,000원(경기, 인천기준)으로 지원금이 확대됐으며, 자가 가구에 지원되는 수선비용도 2019년 대비 21% 인상됐다.

시 관계자는 "주거급여 선정기준이 확대되는 만큼 지원이 필요하나 주거급여 수급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급자 발굴을 위한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생활이 어려워 주거급여 신청을 희망하는 경우 주민등록지 관할 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하거나 온라인 복지로(bokjiro.go.kr.)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주거급여와 관련한 궁금한 사항은 보건복지콜센터(국번없이 129) 또는 주거급여 콜센터(1600-0777)로 문의하면 된다.

 

주거급여사업은 2018년 10월 부양의무자 제도 폐지에 따라 부양의무자의 부양능력 여부와 무관하게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문종민 경기취재본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