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420억원 규모의 미래환경산업펀드 조성
2년간 환경 매출액 총 매출액 30% 이상 기업 대상
환경분야 자금 선순환 구조 정착 일자리 창출 기여

환경산업 숨통 열 환경펀드 기대크다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7-12-13 12:53:0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국내 유망 환경기업과 환경 프로젝트에 직접 투자하는 '미래환경산업펀드'가 공식 출범했다.

 

 

환경부(장관 김은경)가 13일 결성총회를 통해 정부예산으로 출자한 200억원과 민간에서 출자한 220억원을 합쳐 총 420억원 규모의 환경산업 전문 투자펀드가 조성됐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한국벤처투자를 펀드 관리기관으로 지정하면서 한국벤처투자가 관리하는 한국모태펀드 내 환경계정을 신설하고 정부예산 200억원을 올해 4월 출자한 바 있다.


이후 민간 출자자 모집은 올 6월 펀드 운용사로 선정된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주)를 통해 진행, 운용사 및 8개 민간회사에서 출자를 결정, 초기에 목표한 민간조달금액 134억원을 넘어선 220억원이 확보됐다.


'미래환경산업펀드'는 민관이 공동으로 조성한 환경산업 분야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최초의 정책펀드로 영세한 기업의 체질 개선과 환경 투자 활성화를 효율적, 효과적으로 지원하게 된다.  

 

정부와 민간이 함께 재원을 분담하고 투자재원이 회수돼 재투자된다는 점에서 동일한 정책목표의 지원수단 대비 공적 비용 부담이 낮다.


또한 담보 등을 요구하는 기존 정책지원과는 달리 기업의 성장가능성에 근거한 지원이 이뤄져 기업 스스로의 내실강화 유인이 크다.


더불어 이윤창출을 추구하는 민간출자자가 투자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기업 역량 제고 및 프로젝트의 수주활동을 지원한다.


'미래환경산업펀드'가 주로 투자하는 대상(펀드총액의 60% 이상 투자)은 '환경기술 및 환경산업 지원법' 제2조에 따라 최근 2년간 환경분야 매출액이 총 매출액의 30% 이상인 환경산업 영위 기업이다.

▲KEITI 환경산업기술원이 직접 운영 관리하고 있는 인천시 서구 경서동 소재 환경산업연구단지는 환경산업분야 중소기업에게 녹색 기술 및 제품을 해외에 진출하는 징검다리 역할을 하고 있다. 연구단지내에서 원스톱 체계로 현장에서 모든 것이 이뤄질 수 있도록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관련 법에 따라 환경시설의 개발, 시공, 운영 등 사업을 수행하는 특수목적법인 등도 포함된다.

 
미래환경산업펀드는 영세 환경기업에 중점 투자하도록 펀드 총액의 40% 이상을 국내 중소기업에 투자하는 의무규정을 명시했다.


이 밖에 대기업 및 중소기업이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선단을 이뤄 설립하는 특수목적법인에 펀드 총액의 60% 이상을 투자할 경우에 중소기업 투자 의무비율을 적용하지 않도록 유연하게 조정했다.


미래환경산업펀드의 투자는 13일 결성총회 이후부터 진행되며 운용사인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주)의 투자 결정으로 이뤄진다.


펀드 존속기간은 5년(3년 투자, 2년 회수)을 원칙으로 하되 필요할 경우 출자자 간의 합의를 통해 2년 이내로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KEITI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관계자는 "환경산업분야는 2018년 기준으로 새로운 분수령이 될 수 있는 기반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면서 "미래환경산업펀드 조성은 환경산업의 씨앗으로 중소기업에게 활화산같은 역할로 환경산업연구단지가 바로 구심점으로 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영훈 환경부 기후미래정책국장은 "그동안 환경산업분야는 발전가능성이 상당히 큼에도 긴 투자회수기간, 공공재적 성격 등의 이유로 민간의 자발적 투자가 원활히 이뤄지지 않아 영세한 환경기업이 성장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 펀드가 유망한 환경기업에 적극적으로 지원되기 바라며 환경분야에의 자금 선순환 구조가 정착되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