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탄소중립 위한 그린 암모니아 협의체 업무협약
풍부한 암모니아 프로젝트 경험∙네트워크 활용 계획
기술력∙경험 살려 2050년 탄소중립 목표 달성 일조

삼성엔지니어링, 그린 암모니아 구축 결성

김영민 기자 | sskyman77@naver.com | 입력 2021-07-15 11:08:4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삼성엔지니어링이 국내 18개 기관·기업들과 손잡고 '그린 암모니아' 산업의 첨병 역할을 한다.


'우리나라 내에서 글로벌 수준의 기업들이 그린 암모니아 생산부터 선박 개발까지 전 밸류체인을 포함한 컨소시엄은 최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15일, 국내 18개 정부기관, 기업들이 공동으로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 암모니아 협의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전 호텔ICC 에서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 등 이번 협의체에 참여하는 18개사의 최고경영진들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참석했다. 이번 협의체는 해외 그린수소 도입에 기반한 한국의 그린 암모니아 가치사슬(Value Chain) 구축 및 확대를 위해 협력하게 됐다.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각광받는 수소(H₂)는 부피가 아주 크고 폭발성이 강한 데다 액화를 위해서는 극저온(-253℃)에서의 냉각이 필요해 이송과 저장이 까다롭다.

▲삼성엔지니어링이 건설한 사우디 마덴암모니아 플랜트 전경

그래서 상대적으로 합성이 용이하고 이송이 쉬운 암모니아(NH₃)로 변환하는데 그 중에서도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생산한 그린 수소를 변환한 것이 그린 암모니아다.

협약 당사자들은 생산-이송-추출-활용 등의 각 분야에서 그린 암모니아 산업 진흥을 위한 정보교류와 기술개발, 표준화 협력, 국제교류 추진 등에 협력하게 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합성과 분해 등 암모니아의 변환 분야에 있어서 기존 기술과 경험을 활용할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중동과 중남미, 아시아 등 전세계에서 수많은 중대형 암모니아 생산 플랜트 건설 경험을 통한 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고, 원천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라이센서(기술선), 글로벌 에너지·화공 기업들과의 네트워크가 있는데 이를 십분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협력을 계기로 탄소중립과 수소 분야의 사업 확장을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다.


국제해사기구(IMO)의 공개된 자료에는 선박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2050년까지 2008년 대비 50%로 낮춰야 한다. 결국 기존 화석 연료 기반의 선박 연료는 점차 암모니아 수소 등 친환경 선박연료로 대체 될 전망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가 '2050 탄소제로 로드맵'보고서에 따르면 암모니아는 2050년 선박 연료 수요의 45%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선박연료 시장규모와 암모니아 가격으로 단순 환산할 경우 약 100조원 규모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그린 암모니아를 해외 수소프로젝트 개발과 투자, 수소에너지의 활용, 탄소의 포집 및 저장, 활용 등 수소에너지의 이용과 탄소중립 분야에서의 지속적인 투자와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이와 관련 지난 3월에 300억원 규모의 벤처투자 출자를 통해 관련 수소와 CCUS 기술 관련 벤처기업 육성에 나선 바 있다. 4월에는 롯데케미칼과 탄소중립과 친환경사업 확대를 위한 그린파트너십을 맺었고, 6월에 글로벌에너지기업인 베이커휴즈(Baker Hughes)와 CCUS, 수소 관련 협약을 체결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세계기후변화 등에 따라 전세계에서 그린 암모니아 활용 및 기술에 대해서 주목하고 있다."며 "삼성엔지니어링의 기술력과 경험을 살려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는 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과 포스코 측은 "그린 암모니아는 지구적인 탈탄소 시대로 가는데 중요한 역할이 있어서 당장 실용화단계까지 시간이 걸리지만 충분히 투자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협의체는 기관 및 기업으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한국가스안전공사, 탄소중립연구조합,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삼성엔지니어링, 두산중공업, 두산퓨얼셀, 롯데정밀화학, 롯데케미칼, 포스코, 한국조선해양, 한화솔루션, 현대글로비스, 현대오일뱅크, 현대자동차, 현대제철, 현대중공업 등이다.


용어설명
CCUS(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탄소의 포집·활용·저장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