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예측 제도 도입 후 사상최대 규모 2조6400억원 자금 몰려
성공적 수요예측 결과 당초 계획 5000억원서 1조원으로 증액
우수 금리 금융비용 절감 및 유동성 선확보, 사업구조 고도화

LG화학, 1조원 회사채 발행 '경영 내실 강화'

최진경 기자 | baji1020@naver.com | 입력 2019-03-08 10:03:5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최진경 기자]전기차, 수소전기차 수요 폭발이 예상되는 가운데 LG화학이 1조원의 회사채를 발행할 계획이다.

 

LG화학은 5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2조64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고 밝혔다. 이는 2012년 국내에 수요예측 제도가 도입된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성공적인 수요예측에 힘입어 LG화학은 회사채를 당초 계획인 5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증액 발행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만기 3년물 1600억원, 만기 5년물 2400억원, 만기 7년물 2000억원, 만기 10년물 4000억원을 발행할 계획이다.


수요예측에 많은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LG화학은 우수한 금리로 회사채를 발행하게 돼 금융비용 절감 및 유동성 선확보가 가능해졌다.


확정 금리는 12일 최종 결정되며 금리는 개별민평금리 대비 0.01%p~0.07%p 낮은 수준으로 예상된다.


LG화학 COO(최고운영책임자) 정호영 사장은 "이번 회사채의 성공적인 발행은 투자자들이 당사의 안정적인 재무현황과 미래 성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며 “앞으로도 사업구조 고도화를 적극 추진해 기업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이번 회사채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을 전기차 배터리 수주 물량 대응을 위한 생산능력 확대, 여수 NCC 증설 등 미래 성장기반 확충을 위한 시설자금 및 장기투자 재원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진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