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강북삼성병원, 삼성창원병원 등 수십명

삼성의료원, 코로나19 지원차 의료진 파견

추호용 기자 | | 입력 2020-03-04 13:06:0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삼성의료원은 코로나19로 인한 고통을 분담하고 사태 극복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삼성에서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 영덕연수원에 의료진을 파견했다.

의료지원 인력은 삼성서울병원, 강북삼성병원, 삼성창원병원 등 삼성의료원3개 병원의 의사 및 간호사 등 전문인력으로 구성됐으며, 영덕연수원 생활치료센터를 위한 합동 지원단의 일원으로 참여한다.

의료진은 현장에서 경증환자들의 자가 체온 측정 확인 등 모니터링 역할을 맡아 정부와 지자체의 방역 활동을 지원하게 된다.

파견 의료진은 재난 현장에서 의술로 봉사하겠다고 자발적으로 나선 지원자들로서,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2주 단위로 돌아가며 순환근무 형태로 의료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호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