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850톤 탄소 흡수, 392종 야생동물 보호 가능
전세계 인구 약 1억명, 인간 보호하는 방파제 역할
최열 "멸종위기로부터 벗어날 숲 조성 모두의 실천"
전 세계 가장 큰 맹그로브숲 1997년 유네스코 등재
환경재단 15년부터 순다르반 8만그루 맹그로브 심어

환경재단, 맹그로브 10만그루 심기 동참 호소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4-17 12:07:3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온실가스 흡수하고 지구온난화를 늦출 수 있다는 맹그로브 나무를 10만 그루 심으면 어떤 효과가 있나.

환경재단(이사장 최열)에 따르면 축구장 30개 규모의 숲을 만들수 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연간 850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할 수 있고, 392종 야생동물도 보호가 가능하다.

숲은 해일과 태풍으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할 수 있다. 바로 그 주인공은 맹그로브 나무다. 이는 열대우림보다 최대 5배의 탄소 흡수능력이 있다. 1헥타르(ha) 당 약 1000톤의 탄소 저장을 한다.

생물 다양성 보호의 최적의 조건을 갖춘 고마운 나무다. 약 3000종 이상 동식물이 함께 공존할 수 있다. 방글라데시 경우 뱅갈호랑이, 인도악어, 자바코뿔소, 피그미세발가락나무늘보, 코주부원숭이 등 멸종위기종도 보호할 수 있다.

자연재해 인간 보호도 한 몫할 수 있다. 맹그로브에 의존하는 전세계 인구는 약 1억명이다. 인간을 보호하는 방파제 역할을 한다.

환경재단은 2015년부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방글라데시 순다르반 지역 8만 그루의 맹그로브를 심었다.

최열 이사장은 "멈추지 않는 지구온난화와 수많은 야생동물들은 반드시 인류와 필요한 우리와 공생이 필요하다."며 "여전히 생명을 빼앗기고 있는 이들을 보호하고 멸종위기로 부터 벗어날 수 있기 위해서는 숲 조성은 모두의 작은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생태계 보호자, 지구의 허파인 맹그로브가 우리의 욕심으로 25% 이상 사라졌다. 이유는 무분별한 개발 탓이다. 기업의 이익만 좇는 반환경적인 경영으로 리조트와 양식장 건설에 맹그로브를 잘라냈다.

많은 유기물 덕분에 물고기들이 먹이가 사라져 먹이사슬 균형이 깨졌다. 지구온난화로 더위에 허덕일 때 맹그로보는 열을 식혀주는 역할을 한다. 결국 그 피해가 방글라데시를 한 나라만의 문제가 아닌 전 지구촌의 문제가 확산되고 있다. 마치 대형 산불 호주와 같은 대참사는 어느나라도 열외는 없다.

맹그로브를 심으면 여러가지 도움을 준다. 일반나무 3그루와 맹그로브 1그루에 같다. 먼저 뿌리에 저장된 막대한 이산화탄소 배출을 막는다. 또 맹그로브에 의존하는 생물을 살게 해준다. 또 남극북극 빙하가 녹고 히말리야 만년설도 점점 녹아 사라지고 있다. 이는 유럽국가까지 도시를 바닷물로 덮치고 있어 해수면 상승으로 거주지 피해는 불가피하다. 그리고 태풍과 해일 피해도 잦아진다.

만약 일본 후쿠시마처럼 바다 한 가운데서 해양지진 등으로 지구가 흔들리면 상상을 초월한 쓰나미로 섬국가는 사라지게 된다.

환경재단은 숨을 위한 숲, 아시아 허파, 맹그로브 10만 그루 심기 작전에 나섰다. 방글라데시 순다르반 지역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맹그로브숲은 1997년 유네스코 세계 유산 목록에 등재됐다.

나무심기 ​참여하기 https://savemangrove.kr/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