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비행장 전력설비 지중화, 전력설비 제어시스템 구축
軍 비행장 정전시간 획기적 단축 군사대응력 향상 기대

공군 전투력 향상 위해 지능형전력망 준공

최인배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3-13 09:10:1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최인배 기자]한국전력(사장직무대행 김시호)은 13일 충남 서산시에 있는 제20전투비행단에서 '서산 공군비행장 지능형전력망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 한전 노일래 배전계획처장, 최익수 대전충남지역본부장과 공군 제20전투비행단장, 공군본부 시설실장 등 한전, 공군, 협력회사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했다.

준공식은 산업부장관 표창, 한전 사장상 등 유공자 포상과 사업 추진경과 보고, 지능형전력망 시연 등으로 진행됐다.

공군비행장 지능형전력망 구축사업은 2016년 2월에 체결한 한국전력과 공군 간 지능형전력망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합의서에 의거 2024년까지 15개 공군비행장의 노후된 전력설비 지중화, 22.9㎸로 전압 단일화 및 전력설비 제어시스템을 구축하는 한전 최초의 공익형 E&C 위탁사업이다.

준공식이 개최된 서산 등 4개 공군비행장의 지능형전력망은 2016년 10월부터 2년 6개월 간 공사를 거쳐 올해 2월에 완료했다.

특히 전력설비 제어시스템은 한전에서 운영중인 DAS를 공군 맞춤형으로 새롭게 개발·적용 공군 전력설비 운영원들이 설비위치와 전력계통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구축됐다.

전력설비 제어시스템 구축을 통해 공군은 기존에 평균 10시간이나 걸리던 정전 복구시간을 3분 이내로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준공식에 참석한 노일래 배전계획처장은 "한전의 최신 공법과 전력신기술을 국가 안보시설에 적용한 최초의 공익형 E&C사업인 만큼 앞으로 공군의 안정적 전력공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서민오 제20전투비행단장도 "공군과 한전의 협업을 통한 지능형전력망 구축으로 더욱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군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전은 앞으로 2024년까지 남은 11개 공군비행장에 지능형전력망을 구축해 사업을 완료하고, 추가로 군 비행장에 무정전 전력공급도 시설 군의 안정적 전력확보를 통해 국가안보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용어설명
지능형전력망 : 기존의 전력망에 정보기술(ICT)을 접목 실시간 전력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하는 전력망

한전의 공익형 E&C 위탁사업 : 한전이 보유한 핵심 전력계통 운영기술을 공공기관 등에 환원 사회 전체의 이익을 도모하기 위한 전력계통 설계, 감리, 컨설팅 및 건설(Engineering & Construction) 사업

DAS(Distibution Automation System) : 광범위하게 산재돼 있는 배전설비를 ICT 기술을 이용 제어센터에서 원격 감시 제어하고 고장 복구 및 배전계통을 최적관리를 지원하는 시스템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인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