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분야 직간접 우수 일자리 사례 발굴 시상
산림조합, 지역 특성 및 여건맞춰 일자리 발굴
지역별 생태계 활용 특화 관광자원 접목 성공작

제주 산림조합 '에코힐링파크 휴림' 눈길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1-07 08:19:1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산림조합중앙회(회장 이석형)는 2018년 12월 31일 도별 '일자리 추진혁신단'의 6개월간 운영 성과를 평가하고 성공 모델을 발굴한 도별 일자리 추진혁신단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했다.

 
산림조합이 2018년 발족한 도별 '일자리 추진혁신단'은 지속가능한 산림경영과 산림분야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산림분야 일자리 우수 사례 발굴, 사회적 경제 활동 등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본부를 기반으로 구성, 운영하고 있다.

 
2018년 '일자리 추진혁신단'의 최우수 기관으로는 제주지역본부가 수상했고 우수기관은 서울인천경기기역본부, 전북지역본부가 장려기관으로는 강원, 충북, 대전세종충남, 광주전남,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본부가 수상했다.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제주 '일자리 추진혁신단'의 우수 사례는 제주시 산림조합의 '에코힐링파크 휴림'으로 유아 숲놀이터, 숲속 캠핑장, 톱밥효소 찜질방 등 산림과 임업 체험을 관광 모델로 직접고용 4명, 간접고용 150명의 일자리와 2018년 이용객 1만4천명, 연매출 2억원의 성과를 올렸다.

  
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서울인천경기 '일자리 추진혁신단'의 사례는 인천시 산림조합의 도시공원과 연계한 '도시숲 자연학교'로 2018년 25명의 숲 해설가, 치유 지도사에 대한 일자리를 창출하고 4만8000여명의 숲 체험 교육과 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또 다른 우수 기관인 전북 '일자리 추진혁신단'의 사례는 정읍 산림조합의 '로컬마켓'으로 2018년 직접고용 45명, 간접고용 365명의 일자리 창출과 이용객 35만명, 6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그 외 강원 'DMZ 산림두드림 센터, 임업기계지원, 임산물가공센터'는 충북지역 '임산물종합유통센터 양묘사업', 대전세종충남 '임산물 유통을 통한 마을공동체 운영', 광주전남 '산림계 봉동계곡 체험학습장 운영', 경북 '국립백두대간 생태교육장 위탁운영', 부산울산경남 '산촌 숲경영체 울산장작협동조합'이 각각 장려 기관과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산림조합은 지역과 함께 하는 상생의 산림조합을 위해 발굴된 사례를 중심으로 지역 특성 및 여건에 부합하는 일자리 사업으로 확대하고 창업 지원 교육과 사업 적용으로 일자리 창출에 매진, 우리 임업과 산림의 지속가능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