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수처리업, 유해화학물질, 중점관리 등급사업장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자율점검업소 확대 지정 추진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4-13 11:55:3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고양시가 관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1565개소를 대상으로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자율점검업소를 확대 지정·운영을 추진한다.


자율점검은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중 스스로 환경법규 준수의무 여부를 점검해 시에 보고하도록 하는 제도다. 시는 현재 12개소를 지정·운영하고 있으며 4월말부터 신청 받아 5월 중 지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자율점검업소는 ▲자율점검업소 지정이 취소 또는 반납된 후 2년이 경과되지 않은 사업장 ▲폐수처리업으로 등록한 사업장 ▲유해화학물질사업장 ▲중점관리 등급사업장을 제외하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환경오염물질배출시설 등에 관한 통합지도·점검규정에 따른 지정요건 및 심사기준에 따라 자율점검업소로 지정되는 경우 사업자 스스로 환경오염배출 허용기준과 환경법규 준수이행 여부를 연 1회 점검 보고해 행정기관의 지도·점검을 면제받는다.

 

시 관계자는 "이번 자율점검업소 확대·운영을 통해 환경오염배출 사업장의 자율 환경 관리능력을 제고하고 지도·점검의 효율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