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1월부터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 접수
30인 미만 사업장, 1인당 월 13만 원 지원
해고위험 높은 경비 청소원 사업장 30인 이상

최저임금 고민 해결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 하세요'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1-08 08:24:0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서울시 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관내 사업주들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고 저임금 노동자들의 고용안정을 위해 1월부터 '일자리 안정자금'신청·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일자리 안정자금'은 올해 최저임금이 7530원(16.4%) 오르면서 영세 기업인과 소상공인이 부담해야 하는 인건비의 일부를 지원하는 정책이다. 월 보수 190만 원 미만 근로자를 한 달 이상 고용한 사업주에게 근로자 한 명당 월 13만 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지원 요건은 30인 미만을 고용한 사업주 등으로, 최저임금을 준수하고 고용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또 신청일 이전 1개월 이상 근무 중인 월급 190만 원 미만의 노동자를 고용하고 있어야 한다.  

 

다만,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해고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공동주택 경비· 청소원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30인 이상 사업주도 지원할 수 있다. 

지원제외 대상은 ▲고소득 사업주(과세소득 5억 원 초과) ▲임금체불로 명단 공개중인 사업주 ▲국가 등으로부터 인건비 재정지원을 받고 있는 사업주 ▲30인 미만 요건을 위해 인위적으로 고용을 조정한 사업주 등이다.   

 

지원금 신청은 일자리 안정자금 홈페이지(www.jobfunds.or.kr), 4대보험정보연계센터(www.4insure.or.kr) 등을 통한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며, 사회보험3공단(근로복지공단, 건강보험공단, 국민연금공단), 고용노동부 서울서부지청(☏02-2077-6001) 및 주민센터 등에 방문, 우편, 팩스를 통한 신청이 가능하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올해 인상된 최저임금과 그에 따른 지원방안 등이 관내 근로자와 사용자 모두에게 충격 없이 연착륙 될 수 있도록 관련 정책 들을 적극 홍보하고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문의 근로복지공단(☏1555-0075), 고용노동부 고용센터(☏1350) 및 가까운 주민센터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