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GMO 표시제 개선될까 관심 증폭, 전국 청원캠페인 활발
GMO 식품원료 수입 228만 톤, 표시된 국내제품 한 건도 없어
아이쿱생협 등 시민단체 현행 GMO 표시제 개선 국민 참여호소

GMO표시제 국민청원 해주세요 '현재 10만 명 돌파'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4-03 13:30:4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늘 먹는 우리 식탁에 유전자변형 작물은 어느 정도 올라오나.

 

한국바이오안전성정보센터 2017년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안전성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식용 GMO를 연간 200만 톤 이상 수입한다고 밝혔다. 이를 환산하면 국민 1인당 매년 40kg 이상의 GMO(세끼 먹는 쌀 62kg의 2/3)를 먹고 있는 셈이다.

 

현행법은 GMO 사용 여부를 강제 표시하는 것처럼 알려졌지만, 실제는 해당 상품의 99.99%에 아무런 표시가 없다.

 

현재 식품법에 따라 Non-GMO 표시도 불가능하다. 우리가 먹는 가공식품을 비롯 모든 시중에서 판매되는 음식 원료가 'GMO'인지 'Non-GMO'인지 표시가 없다. 이렇다보니 소비자 알 권리는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

 

특히, 유전자변형작물로 만든 가공식품을 꾸준히게 섭취할 경우, 인체에 어떤 변화하고 오고 어떤 희귀 질병이 오는지 과학계는 역학조사가 한창이다.

 

이런 가운데 국내 식품을 관장하는 식약처는 '있으나마나한 표시제'라며 무관심으로 소비자 알권리, 국민 먹거리 건강지키기에 무능을 일관하고 있다.

 

식약처의 이러한 태도는 GMO 표시 개정에 가장 큰 걸림돌이다. 어떤 선택권도 주어지지 않는 공공급식, 학교급식에서의 GMO 식품 사용도 금지해야 한다는 것이 학부모들의 공통된 생각이다.

 
이에 따라 소비자 알 권리, 선택할 권리 보장과 생산자 보호를 위해 현행 GMO 표시 개정을 청원이 8일 남았다.

 
청원 내용은 ▲GMO 사용한 식품에 예외 없이 GMO 표시 ▲공공급식, 학교급식 GMO 식품 사용 금지 ▲Non-GMO 표시 불가능한 현행 식약처 관련 고시 개정을 요청하고 있다.

 
다만 기대되는 점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중에 GMO 표시 강화와 학교급식에서의 퇴출을 담겨져 있다.


아이쿱 생협에 따르면, 3일 기준으로 GMO(유전자변형농산물) 표시제를 개선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1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해당 국민청원은 '현행 GMO 표시법은 사용 여부를 강제 표시하는 것처럼 알려졌지만, 실제는 해당 상품의 99.99%에 아무런 표시가 없다'며 "소비자 알 권리, 선택할 권리 보장과 생산자 보호를 위해 현행 GMO 표시 개정돼야 한다'고 청원의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정부는 2015년 'GMO 표시제' 법률을 개정했지만 경실련, 소비자시민모임, 아이쿱소비자활동연합회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과자, 라면, 두부 등 438개 식품을 조사한 결과, 이 중 국내 식품에 GMO 원료 사용 여부가 표시된 것은 한 건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청원 페이지에는 "내가 먹는 것이 어떤 것인지 당연히 알고 먹고 싶다", "정부는 국민들이 안전한 먹을거리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는 댓글이 게재되고 있다.


또 "기업들은 이윤 추구만 할 것이 아니라 안전한 식품을 제공해야 하는 사회적 책임이 있다"며 기업들에 GMO 원료 사용여부를 표시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는 댓글도 게시되고 있다.

 

온라인상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SNS에 청와대 국민청원에 참여한 시민들의 인증샷과 함께 동참글이 게재되고 있다.


포털사이트 지역 커뮤니티에도 'GMO 완전표시제가 시행돼야 한다'는 게시글이 수십 건에 달하고 있다. 공원, 거리, 학교 앞에서도 GMO 표시제 개선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GMO반대전국행동·경실련·소비자시민모임·아이쿱소비자활동연합회·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전국 거리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는 점심시간 동안 국민청원 캠페인이 진행되며, 전국 329개 생협(자연드림,두레생협) 매장에서 6일 전국 동시 국민청원 집중행동이 펼쳐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