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시장, 2022 '청년의 해' 선포, 정책확충 총력
인구 감소 막을 최선책··올해 예산만 150억 배정

경주시 새해 화두는 '청년'····취업·창업·주거

고용철 기자 | korocamia@hotmail.com | 입력 2022-01-04 13:33:0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고용철 기자]경주시는 2026년까지 5년간 청년들 위해 1550억 푼다.


경주시가 올해를 '청년의 해'로 선포하고 본격적인 청년층 정책 지원은 물론 관련 정책 확대에 나섰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3일 시청 알천홀에서 2022년도 시무식을 열고 '경주 희망의 무지개 7대 청년 정책' 발표와 함께 올해를 '경주시 청년의 해'로 선포했다.


이날 선포식에 경주시 청년정책위원, 청년단체 관계자, 중소기업 근로자, 문화·예술가, 자영업자, 취업준비생, 대학생, 고등학생 등 지역 청년 4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선포식은 그간 부서별로 흩어져 있던 청년들의 취업·창업·주거 정책들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는 정책 목표는 몰론, 청년들의 기본권이나 마찬가지인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경주시의 정책 의지가 담겼다.

    
경주시 7대 청년 정책의 기본계획과 비전은 ▲청년 일자리 확대 '청년 희망경제 프로그램' ▲청년주거 지원 '청년 복지행복하우스'▲청년 문화 예술 지원 확대 '청년 문화예술 르네상스' ▲장학금 지원 지역대학 협력 '지역대학 청년상생 플랫폼' ▲농어촌 청년사업 지원 '청년 농·어부 희망디딤돌' ▲청년 커뮤니티 활성화 '청년 화랑고도 커뮤니티' ▲청년 심리지원과 행정참여 '청년 기 살리기' 등이다.


중점 지원 대상은 경주시 거주 20~39세 청년(2021년 12월 말 기준 5만 998명)이며, 올해 150억원, 내년 200억원, 2024년 300억원, 2025년 400억원, 2026년 500억원 등 앞으로 5년간 사업비 1550억원을 투입한다.


시는 청년 일자리 문제 해소에 초점을 맞추고 올해 신규 일자리 2000개를 목표로 2026년까지 총 2만개의 청년 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청년 경제 아카데미를 운영, 컨설팅 및 체계적인 창업교육, 전문가와 멘토링 등을 청년들에게 제공하고, 경제 정보, 청년 정책 강좌 등으로 청년들의 경제·관련교육 학습 기회를 확대한다.

 
청년 미래 모아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중견기업, 청년, 정부가 공동으로 적립한 공제금을 5년 간 청년 근로자에게 지급함으로써 청년들의 장기 재직 유도와 자산 형성을 돕는다. 청년들의 주거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저렴하고 쾌적한 셰어하우스를 공급할 계획으로, 우선 올해부터 성건동을 중심으로 사업을 시작해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취‧창업시장 경기 침체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 월세를 지원하는 청년 행복 주거 디딤돌 사업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도 다양한 청년 지원 정책을 통해 청년의 삶과 청년의 미래를 지원하는데 가용 가능한 경주시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작정이다.

 
주낙영 시장은 "올해를 ‘청년의 해’로 선포하고 경주청년 희망무지개 7대 정책을 마련해 청년 정책을 확대하고 강화하겠다."며 "경주시 청년의 해 선포는 경주를 청년층 중심의 젊은 경주를 만들어가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용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