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중부발전 등 5개사와 3월부터 6월까지 운영
환경운동연합, 석탄발전 사업 취소 등 환경급전 정책 이행요구
신규석탄 가동 1491톤 늘어 미세먼지 총량 678톤 늘어 무의미

발전소 미세먼지 대책반 가동한다고 미세먼지 줄어드나

한영익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3-05 13:01:0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한영익 기자]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점검이 시작됐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발전 부문 미세먼지 대책반'을 구성하고 발전소에서 뿜어져 나오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저감 방안을 점검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대책반은 한전 발전자회사 서울 수도권에 가장 많이 발전소를 보유하고 있는 중부발전을 비롯해 남동발전, 동서발전 등 5개사와 전력거래소, 산업부로 구성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3월부터 6월까지 운영된다. 

 


봄철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중단 조치에 따른 전력수급 안정, 발전소 배출 규제 준수 여부 및 주변지역 농도 점검, 고동도 미세먼지 발생시 추가 대책 마련 등의 역할을 한다.

이번 대책반 운영과 관련해 산업부 관계자는 "대기오염경보 발령 상황 및 전력수급 상황 등을 긴밀히 모니터링·공유하며 신속하게 대응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와 반대로, 환경운동연합측은 지난주 논평자료를 통해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7기의 석탄발전소가 건설되면 같은 기간 동안 미세먼지는 682톤이 더 늘어나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 계산법은 813톤을 줄여도 신규석탄 가동으로 1491톤이 늘어나니 결국 석탄발전소로 인한 미세먼지는 총량은 678톤이 늘어나게 된다고 반박했다. 

 


특히 2017년에 폐지된 노후석탄발전소 3기(영동1호기, 서천 1,2호기)로 인해 같은 기간 동안 266톤이 줄어든 것을 감안해도 미세먼지 총량은 늘어난다고 저감 방안을 재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신규 석탄발전소를 계속 늘리는 상황에서 봄철 석탄발전소 가동중단 조치로 사실상의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못을 박았다.

이들은 지금까지 꾸준하게 대안을 제시한 신규 석탄발전소 사업 취소와 석탄발전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환경급전 정책을 조속히 이행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아울러 석탄발전의 대기오염과 기후변화 피해를 반영한 세제 개편을 통해 석탄발전에 대한 과세를 강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영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