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경북, 경주시, HICO 함께 10~ 13일까지
한옥 기술 자재 신한옥 활용 신기술 신자재까지

한국의 전통과 미래 담은 '2019 한옥문화박람회'

이은주 | jazz0814@hanmail.net | 입력 2019-10-10 12:43:4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은주 기자]"한옥이 좋다."


국내 대표 한옥도시인 경주에서 '함께 만들어가는 新한옥문화' 라는 주제로 2019 한옥문화박람회가 10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이번 박람회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국토교통부, 경상북도, 경주시가 주최하고 HICO가 주관해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간 열리며, 한국관광공사, 대한건축사협회, 대한건축학회,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등이 후원기관으로 참여해 공히 대한민국 대표 한옥전문 전시회로 개최된다.

한옥문화박람회는 한옥산업관과 한옥문화관으로 구성되며, 한옥산업관에서는 전통한옥의 기술과 자재와 더불어 신한옥에 활용되는 신기술과 신자재까지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옥문화관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백산 김정옥 사기장의 도자기 전시와 경상북도무형문화재 김범식 대목장의 전통한옥모형 전시, 한국고미술협회 고가구 전시 등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직접 볼 수 있고, 전통매듭공예 만들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도 있어 누구나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부대행사로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건축도시공간연구소 국가한옥센터가 주관하는 2019 대한민국한옥공모전 시상식 및 사진전은 우리 한옥의 우수사례와 함께 한옥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확인할 수 있으며, 한옥관련 종사자부터 일반인까지 이해하기 쉬운 '찾아가는 한옥 포럼', '한옥, 어디까지 알고 계세요?' 등 다양한 한옥 관련 세미나들도 개최돼 한옥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2019 경상북도 건축대전'과 '제24회 경상북도 옥외광고 디자인 공모전'이 10일부터 12일까지 경주화백컨벤션센터 3층에서 동시 개최되어 경상북도 건축문화상, 학생 작품공모전, 광고디자인 공모전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한옥문화박람회의 개최로 한옥의 전통적인 가치를 지키면서도 현대와도 조화되도록 발전해 한옥이 더욱 친숙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경주시가 한옥문화 산업의 중심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은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