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 11일부터 13일까지 해운대그랜드호텔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한중일 전문가 회의

대기오염물질 대응 한중일 국경 허문다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7-10-10 13:49:1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이 11일부터 13일까지 해운대그랜드호텔에서 '제20차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한·중·일 3국 전문가 회의(한·중·일 전문가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을 비롯해 중국 환경보호부와 일본 환경성 소속 전문가 등 한중일 대표단 40여 명이 참석한다.  

 

우리측 환경부 등 23인, 중국 환경보호부 등 9인, 일본 환경성 등 6인이 참석한다.

 
3국 대표단들은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 개선을 위한 공동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추진 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회의에서 한중일 전문가는 4단계(2013년~2017년) 동북아 지역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조사 사업의 결과를 담은 보고서 발간에 대해 중점적으로 의견을 나눈다.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공동조사를 통해 동북아 대기질 현황 파악 및 대기질 개선을 위한 사업이다.

 
1995년 우리나라의 제안으로 매년 열리고 있는 한·중·일 전문가 회의는 2000년부터 동북아 지역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조사 사업을 시작했다.


1단계(2000년~2004년) 대기 모델링 시스템 구축 등 공동 연구 기반 마련, 2-3단계(2005년~2007년, 2008년~2012년) 황산화물, 질소산화물에 대한 배출원-수용지 관계 분석 연구, 4단계(2013년~2017년) 미세먼지의 국가 간 상호 영향평가 등의 공동 연구를 수행했다.


앞서 8월 수원에서 열린 한중일 환경장관회의에서 3국의 환경부 장관은 미세먼지 등 동북아 지역의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각국의 연구결과를 서로 공유하고 협력해야 한다는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번 3국 전문가 회의는 각국의 미세먼지 관측 및 지역 간 상호 영향 분석 등 4단계 연구결과를 종합한 종합평가보고서(Assessment Report)와 정책결정자를 위한 요약보고서(SPM, Summary report for Policy Makers) 작성에 대해 논의가 이뤄진다.


공동연구결과는 2018년 한중일 환경장관회의에 보고 예정이다.

 
2018년부터 시작되는 공동연구 내용 도출과 '단계별 계획(로드맵)'마련 및 공동연구 결과의 각국 정책 연계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김상균 국립환경과학원 지구환경연구과장은 "동북아 지역 대기질 개선을 위해서는 동북아 지역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조사 사업에 3국의 적극적인 참여가 요구 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