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공시, 매출∙순익 각각 5조 4,798억원∙702억원
18년 수주 9.2조…수주잔고 13.7조 2.5년치 일감확보
체질개선∙수익성 중심 내실경영 기조와 영업익 지속

삼성엔지니어링, 올해 영업익 3천억원 전망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2-01 09:55:3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삼성엔지니어링이 지난해 206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31일 잠정실적공시를 통해, 2018년 연간 매출 5조 4798억원, 영업익 2061억원, 순익 70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 연결)

 

전년 대비 매출은 1.0% 감소했지만, 영업익은 339.5% 증가했고 순익도 흑자전환했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매출 1조 6079억원, 영업익 565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26.9%, 729.0% 증가했다. 

 

이번 실적 개선에는 2017년부터 이어진 수주 호조세가 기반이 됐다. 17년 이후 수주한 양질의 프로젝트들이 본격적으로 매출에 반영됨에 따라 화공부문의 이익이 개선됐고, 산업환경부문에서의 안정적 수익구조가 뒷받침되면서 큰 폭의 실적개선을 이뤘다. 

 

2018년 신규수주는 전년보다 8% 증가한 9조2000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중동과 동남아 등 전통적 강세 시장에서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주요 수주로는 UAE CF(Crude Flexibility) 정유 프로젝트, 베트남 롱손(Long Son) 석유화학 프로젝트, 태국 타이오일(Thai Oil) 정유 프로젝트 등이 있었다. 이에 따라 수주잔고도 2017년 10조3000억원에서 13조7000억 원으로 증가, 2.5년치(2018년 매출 기준)의 일감을 확보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풍부한 수주잔고를 바탕으로 선별적 수주전략을 이어가고 안정적 이익개선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회사는 2019년 경영전망공시를 통해 수주 6조6000억 원, 매출 6조2000억 원, 영업이익 3000억원의 실적을 전망했다.

 

회사 관계자는 "외형확대보다는 체질개선을 통한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며 "아울러 신기술·신공법의 적용과 모듈화·자동화 등을 통한 사업수행 경쟁력 강화에도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