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디지털 뉴딜 대표과제 '데이터 댐' 프로젝트
전국 12개 병원 대한흉부영상의학회 회원기관들 참여
코로나 등 각종 감염병 의료영상 및 임상데이터 수집

인공지능 신규 감염병 대응 실증랩 개소

고용철 기자 | korocamia@hotmail.com | 입력 2020-12-28 08:57:0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고용철 기자]삼성서울병원은 인공지능 기술을 토대로 코로나19를 비롯한 신규 감염병에 대응하는 실증랩을 개소했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신규 감염병 대응 실증랩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지난 7월 발표한 디지털 뉴딜 대표과제인 '데이터 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삼성서울병원 등 전국 12개 병원(가천대길병원, 경북대병원, 계명대동산병원, 대구가톨릭대병원, 부산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순천향대병원, 영남대병원, 전남대병원, 전북대병원, 충남대병원과 대한흉부영상의학회 회원기관들이 참여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코로나19를 비롯한 신규 감염병에 대응하는 인공지능 실증랩을 개소했다. 사진 왼쪽부터 운영을 맡은 정명진 삼성서울병원 AI연구센터장(영상의학과 교수), 이규성 삼성서울병원 연구부원장 겸 미래의학연구원장(비뇨의학과 교수)

코로나19를 포함한 각종 감염병에 대한 의료영상 및 임상데이터를 수집하고 있으며, 인공지능을 이용한 포괄적인 의료영상 및 임상데이터 분석기술의 연구 기반을 다져나갈 계획이다.

또 감염병에 대한 정밀한 예후예측 시스템을 확립하고 인공지능 의료 소프트웨어를 개발 보급하기로 했다.

대한흉부영상의학회 김윤현 회장은 "대한흉부영상의학회는 코로나 19 및 기타 감염병의 극복을 위한 중요한 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협력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컨소시엄을 통해 전세계적으로 당면한 감염병 위기에 대응할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컨소시엄 주관기관으로 인공지능 신규 감염병 대응 실증랩 운영을 맡은 정명진 삼성서울병원 AI연구센터장은 "인공지능과 의료 빅데이터를 연계한 실증랩을 운영해 얻은 성과를 다른 의료 빅데이터 연구에도 접목하면 대한민국 의료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데도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용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