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의원,감염병 정책 연구개발,빅데이터운용
7월 1일 '감염병예방법'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사스, 신종플루,메르스,에볼라,지카, 코로나까지
감염병 대응 전문 인력양성, 체계적 대응 공감대
現 질병관리청 신종감염병 발생 예측 조직 부재
의료 관련 감염, 결핵·에이즈 관련 사업 일원화
예방접종추진단 한계, 역학조사관 교육 등 필요

'감염병예방관리원' 설립 시급하다

고용철 기자 | korocamia@hotmail.com | 입력 2021-07-01 13:59:5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고용철 기자]"늑장대응 보단 과잉대응이 낫다." 팬데믹 시대가 주는 교훈이다.


사스(SARS), 신종인플루엔자. 메르스(MERS), 에볼라, 지카에 이어 코로나19(COVID19) 감염병은 사람들의 행동을 제한하고 생존까지 위협하는 슈퍼급 바이러스로 확인된 만큼, 정치권을 물론 감염관리 의료기관에서 확고한 공공의료체계 구축이 국가 기반의 중요하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이같은 목소리를 담아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김성주 의원(전북 전주시병)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를 위한 정책의 연구 및 개발, 국가예방접종사업의 지원 등을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담당하는 '감염병예방관리원'설립 추진을 하겠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법안발의와 관련해서, 김 의원은 "감염병예방관리원, 국민이 신뢰하는 국가방역체계 뒷받침하는 전문 정책·연구 조직 역할 수행할 것"이라며 "질병관리청이 감염병 총괄기구이지만 감염인력 확보 등 전문적, 체계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전담조직들을 갖추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고 설립 배경을 밝혔다.

▲국경없는 의사회가 해외 의료체계가 낙후된 곳에서 지역주민들에게 감염예방 약품 등 봉사를 꾸준하게 하고 있다. 

 
현재 질병관리청은 신종감염병의 발생 예측과 감염병 빅데이터를 연구하는 별도 조직은 없다.


다만 코로나19 백신 계약, 수급 및 유통관리, 보상심사 등 업무를 수행하는 예방접종추진단은 현재 한시조직으로 운영 중으로 감염병의 장기화·토착화를 대비하는 조직을 갖출 필요성이 있다는데 공감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코로나 대응 과정에서 확충된 역학조사관 등 방역 대응 인력에 대한 교육을 현재 타 기관에 위탁하고 있는 등 전문적인 교육체계를 질병관리청 자체적으로 갖출 필요성도 있다.

김성주 의원이 내놓은 개정안에 따르면, 감염병예방관리원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 정책 연구·개발 ▲감염병 통계·정보의 수집·관리, 빅데이터 구축·활용 지원 ▲예방접종사업 계획 수립 및 운영지원, 백신 수급 및 유통관리 지원 ▲감염병 대응 전문 인력 등에 대한 교육 등의 사업을 수행토록 하고 있다.

이를 통해, 감염병예방관리원은 감염병 백신 수급, 유통, 안전성 모니터링, 이상 반응 조사 및 보상 등 안정적 예방접종 추진을 위한 체계 마련과 함께 코로나19 관련 유관기관들의 정보를 연계하는 빅데이터 구축 및 연구를 추진하게 된다.


민관 감염병 인력의 전문교육을 담당하는 한편 의료 관련 감염, 결핵·에이즈 관련 사업의 일원화를 통해 업무 효율성, 전문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성주 의원은 "앞으로 다가올 수 있는 신종감염병을 효과적으로 대비하고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국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며, "개정안을 통해 설립될 감염병예방관리원이 향후 감염병 발생 및 유행방지를 위한 핵심적 역할을 수행해, 국민이 신뢰하는 국가방역체계를 뒷받침하는 조직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발의 서명은 강선우, 강준현, 양정숙, 윤준병, 이정문, 임호선, 최종윤, 한병도, 허종식, 홍성국 국회의원 11명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용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