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마선식 혈액방사선조사기, X-ray식으로 교체해야
76% 제조년도 10년 이상, 안전위해서라도 교체 시급

혈액제재 방사선 조사기가 세슘 피폭 위험?

한영익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10-12 14:06:52
  • 글자크기
  • +
  • -
  • 인쇄
▲최도자 의원

[환경데일리 한영익 기자]수혈의 부작용으로 발병할 수 있는 이식편대숙주병을 예방하기 위해 실시하는 국내의 혈액제재 방사선 조사기가 모두 세슘을 사용한 감마선식 조사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혈액방사선조사기 중 제조년도가 10년 이상 된 것은 약 76%에 달하는 등 노후도가 심각해 안전에도 큰 위협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 최도자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서 등록 사용되는 혈액방사선조사기는 총 54대로 전부 감마선식 혈액방사선조사기이다.

 

참고로 이식편대숙주병은 수혈한 혈액 내 T-림프구가 수혈받은 환자의 정상조직을 공격하는 것으로 발병률은 0.5% 미만이지만 치사율은 100%로 현재까지 치료방법은 없으며 사전 예방만이 유일한 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 도입돼있는 혈액방사선조사기 모델은 IBL437C, Gammacell 3000 Elan, BIOBEAM 8000, J.L blood irradiator 등이다. 하지만 이들 모두는 세슘을 사용한 혈액방사선조사기로, 이에 대한 유출과 피폭에 대한 위험성이 언제나 문제로 지적돼왔다.


실제로 1985년 브라질 고이아니아에서 방사선 치료장비 내부의 세슘이 유출 249명이 오염진단을 받고 111명이 사망하는 엄청난 사고가 있었다.

외국의 경우 세슘의 위험성으로 인해 감마선식 대신 X-ray를 사용(Non-radioactive resource of X-ray)하는 혈액방사선조사기로 교체중이다. 캐나다와 독일, 이탈리아는 90년대부터 정부가 나서서 세슘을 사용한 혈액방사선조사기 사용을 규제하고 있고, 프랑스와 노르웨이 또한 모든 방사선 조사기를 non-radioactive 대체 장비로 교체중이다.


일본은 후쿠시마 사고 이후로 세슘의 일본 내 반입을 금지, 혈액방사선 조사기 80% 이상을 X-ray 방식으로 전환했다.


한편 54대의 방사선 조사기 중 76%에 해당하는 41대가 제조된 지 10년 이상 지난 노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최도자 의원은 "세슘은 위험성으로 인해 외국에서 사용을 규제하고 있는만큼 우리나라도 안전한 X-ray식 혈액방사선 조사기로 교체해야 한다."며 "혈액방사선조사기의 대부분이 제조된지 10년 이상된 노후된 기기이기 때문에 안전과 더불어 조사의 정확성을 위해서라도 기기의 교체는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영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