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TA 공인 안전심사기관 안전 품질 컨설팅업체 PRISM사와 계약
8월~9월 걸쳐 정비 자료분석 및 현장조사 실시후 개선방향 적용

아시아나, 정비안전 세계적 수준 기관에 컨설팅 의뢰

최인배 | news@ecoday.kr | 입력 2018-08-06 09:29:1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최인배 기자]아시아나항공이 안전성을 한층 끌어올리기 위한 세계적인 컨설팅사와 손을 잡았다.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외부 기관에 의뢰해 정비체계 및 운영 전반에 대한 컨설팅을 실시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정비 품질과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안전 품질 컨설팅을 받기로 결정하고, 지난 3일 미국의 안전 품질 전문 컨설팅 업체인 PRISM(Professional Resources In System Management, LLC)사와 컨설팅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PRISM사는 항공사 조직 및 시스템 전문가 2명, 정비품질진단 전문가 2명으로 팀을 구성 8월 한달간 정비 조직, 인력 운영, 매뉴얼체계 및 정비 수리 절차 등을 검토 분석하고, 9월초에 현장 진단을 실시하게 된다. PRISM사는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이르면 9월중 아시아나항공에 개선방향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PRISM사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공인 안전심사기관인 ARGUS International 산하의 안전 품질 컨설팅 업체다. 이번 특별 안전 컨설팅을 추진한 안전보안실장 야마무라 아키요시 부사장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외부 전문기관으로부터 정비시스템 전반에 대한 자문을 받아 안전과 품질의 신뢰성을 재구축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인배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