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제·방향제 등 생활화학제품 전성분 정보 공개
환경부-기업 간 협업 22개 기업 1500여 개 제품
생활화학제품 전성분 정보 '초록누리'상반기 공개
모든 확대 및 제품 각 성분에 대한 유해성도 공개

찜찜했던 세탁세제, 방향제 성분 완전 공개

김영민 기자 | sskyman77@naver.com | 입력 2021-01-27 14:11:5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혹시 유해물질이 들어있지 않을까."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던 세탁세제와 방향제에 대해 어떤 물질로 만들어지고 유해성분은 있는지를 앞으로 모두 공개된다.

이같은 전환은 그동안 ​소비자의 알권리와 기업책임성 강화를 더욱 견고히 하기 위해 반드시 전성분 공개가 필요하다는 녹색소비자와 환경운동연합, 환경정의 등 참여시민사회단체의 지속적인 요청으로 이뤄졌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정부-시민사회-기업 간 협업을 통해 22개 기업 1500여 개 생활화학제품에 포함된 화학물질의 전성분 정보를 상반기까지 초록누리(생활환경안전정보시스템, ecolife.me.go.kr)에 공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전성분 공개 대상 생활화학제품은 세탁·방향·탈취·살균제 등이며, 2018년부터 현재까지 1417개 제품의 전성분이 공개됐다. 나머지 83개 제품은 올 상반기 내로 공개된다.


이번 공개될 내용은 ▲기본정보(제품명, 업체명, 연락처, 주소 등) ▲함유성분 정보(성분명, 용도, 화학물질 안전정보 등) ▲안전사용정보(신고번호, 사용상 주의사항, 어린이보호포장대상 등) 등이다.

특히 화학물질 안전정보 차원에서 호흡 자극을 일으킬 수 있는지, 아이 피부에 자극을 일으킬 수 있는지, 혹시나 삼키면 몸에 이상증세 등 유해한지 등을 포함돼 있다.


또 세탁세제나 방향제 구매하는 소비자는 매장에서 초록누리 앱을 활용해 바코드를 스캔하면 손쉽게 제품정보도 확인하고 꼼꼼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

이번 생활화학제품 전성분 정보 공개는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에 대한 기업의 책임의식을 높이고 소비자 안전을 위한 기업의 자발적인 노력을 이끌기 위해 2017년부터 추진했던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환경부와 시민단체는 일부 기업체에서 생활화학제품의 원료물질 성분 공개가 영업비밀에 속해 공개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설득하기 위해 실무회의 등 지속적인 소통을 펼치면서 제조·수입·유통사와 자발적 협약을 맺었다.


자발적 협약 후 실무협의회를 거쳐 마련된 전성분 공개 지침서(가이드라인)에 따라, 기업에서는 함량(혼합비율)에 관계없이 제품에 함유된 모든 성분을 정부에 제출하고 정부는 함량을 제외한 모든 성분 정보를 소비자에게 공개하기로 협의했다.

협약기업은 비의도적 성분을 제외한 모든 화학물질을 공개해야 하며, 비의도적 성분이라도 발암물질이나 환경호르몬 물질이면 공개(0.01% 이상)하도록 했다. 또한, 기업의 영업비밀 성분이라도 인체 유해성이 높다면 소비자 알권리를 위해 공개하도록 결정했다.
    

국립환경과학원 고시에는 화학물질의 분류 및 표시 등에 관한 규정 중 건강 유해성 지표(급성독성·피부 자극성 등 10개 항목)가 명시돼 있다.

 
정부·시민사회·협약기업은 전성분 공개 정보의 신뢰성을 검증하기 위해 민·관·학 전문가로 구성된 검증위원회를 통해 심사 후 적합한 경우 공개하고 있다.


다른 국가는 우리보다 앞섰다. ​미 캘리포니아주 및 뉴욕주에서 생활화학제품 중 세정제 품목에 한정해 전성분을 공개하고 있다.

EU 유럽연합은 화학물질의 분류, 표시 및 포장에 관한 법률에 따라 모든 화학제품 표시사항에 성분정보를 공개하도록 하고 있으나, 전성분이 아닌 유해성이 있는 일부 성분에 한해 공개 범위를 정하고 있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이번 전성분 공개를 통해 소비자의 알권리가 더욱 강화됐다."며 "올 하반기부터는 전성분과 함께 각 성분에 대한 관리등급을 알기쉽게 공개해 소비자가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정보공개를 확대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