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하수처리장 홍보관 확장 및 개선 완료, 본격 운영
전국 최고 수준 하수처리장 생태·환경 학습장 자리매김

공공하수처리장, 신기방기한 어린이 생태교육장

이수진 | news@ecoday.kr | 입력 2018-12-28 11:12:1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냄새나고 혐오시설이 아이들 눈에 어떻게 비춰질까. 가는 곳 자체를 꺼리는 생활 속에 꼭 필요한 하수처리장이 아이들의 놀기 좋고 환경을 소중하게 생각하게 하는 공간으로 거듭 태어났다.

 

전주시 공공하수처리장이 2019년 새해부터는 전국 최고 수준의 시설을 갖춘 어린이 생태·환경교육장으로 운영된다.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는 송천동 전주하수처리장 홍보관 확장 및 개선공사가 완료됨에 따라 내년 1월부터 ‘어린이 생태·환경 학습장’으로 본격 운영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시는 올해 총 17억원을 투입해 전주하수처리장 관리동 건물 1층에 위치했던 홍보관을 건물 1층 전면 공간으로 확장하고, 어린이들이 놀이와 체험을 통해 생태와 환경에 대해 배울 수 있도록 공간을 재구성했다. 또, 하수처리수를 재이용한 실개천을 갖춘 생태교육장을 조성했다.


세부적으로는 ‘변신쟁이 꾸미의 신나는 물방울 여행’을 주제로 한 홍보관에서는 어린이들이 좋아할만한 귀여운 물방울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하수의 발생과정과 물의 소중함을 배울수 있는 애니메이션 영상이 상영되고, 하수처리과정을 체험을 통해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놀이 시설물 등이 마련돼 어린이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영상실의 경우 빔프로젝터 3대를 설치해 영화관 부럽지 않은 실감나는 영상과 사운드를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또한, 물의 흐름을 한눈에 살피고 수생태계를 관찰할 수 있도록 조성한 생태실개천은 환경보호와 생물 다양성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살아 숨 쉬는 생태학습장이자, 데크 등 편의시설을 갖춘 시민 휴식공간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시는 전주 공공하수처리장 홍보관 새단장이 완료된 만큼 내년에는 더욱 많은 방문객이 찾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앞서, 2017년에 전주공공하수처리장 홍보관에 유치원생 등 총 3600여명이 방문했다.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 관계자는 "전주시민들이 공공하수처리장 방문을 통해 하수의 발생과 처리과정에 대해 알고, 가정에서 실천할 수 있는 물 절약 방법을 배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냄새나고 더럽다고 기피하던 하수처리장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탈피해 생태·환경학습의 장이자 자연친화적인 휴식 공간으로 전주시민들과 상생하는 시설로 운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내년 1월 중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견학 신청을 받을 예정이며, 홍보관 운영 및 견학 신청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전주환경사업소 견학담당자(063-250-5101)에게 문의하거나 전주환경사업소 (http://전주환경사업소.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