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바, 일본, 싱가포르항공과 운항승무원 훈련 공유
코로나19로 운항 축소 대응 효과 운항훈련안 모색

아시아나항공, 안전운항 해외 협력 강화

추호용 기자 | | 입력 2020-08-28 09:26:4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아시아나항공이 더욱 탄탄한 안전운항을 위해 해외 항공사와 손을 잡다.

 


아시아나항공은 26일 에바항공, 일본항공, 싱가포르항공 운항훈련책임자 및 담당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운항훈련 정보를 공유하고, 위기극복 방안 마련을 위한 온라인 세미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들 4항공사는 2018년 타이페이에서 첫 세미나를 진행한 이후, 매년 1회씩 운항훈련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운항 안전을 위해 힘을 합치고 있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로 인해 항공운항이 제한된 상황속에서 운항승무원의 안전운항 기량을 유지하기 위해 각 사가 진행하고 있는 훈련프로그램을 서로 공유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EBT(Evidence Based Training, 증거기반훈련) 운영사례를 공유하고, 이에 기반한 훈련 강화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EBT는 ▲실제 발생한 운항 중 비정상상황 Data 수집 ▲원인 분석 재발방지책 수립 ▲수립된 대책을 실제 운항훈련에 적용하는 프로그램이다.

EBT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 인증한 정기훈련 방식으로 훈련에 적용하는 항공사가 전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국내항공사중 아시아나항공이 유일하게 2015년부터 정기훈련 방식으로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천무근 기장은 "코로나19속에서도 안전운항 역량을 다져나갈 방안에 대해 글로벌 항공사들과 협의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운항훈련 프로그램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9월 8일~10 아시아-태평양지역 항공사 50여곳이 참여하는 운항훈련 온라인 세미나(APATS,Asia Pacific Airline Training Symposium)에 참석해 정보공유 및 안전운항 강화를 위한 활동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호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