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누리카드 2월 1일부터 10만원 인상 지원

고양시, 올해 문화공연 혜택 누려요

고용철 기자 | korocamia@hotmail.com | 입력 2021-01-22 11:30:5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고용철 기자]고양시(시장 이재준)는 다음달 1일부터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에게 문화예술·여행·체육활동을 지원하는 2021년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 사업을 시작한다.

 

지원대상은 2015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인 6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이다. 올해부터는 작년 대비 지원금이 1만원 인상되어 1인당 연간 10만원이 지급된다.

그리고 전년도 문화누리카드 이용자가 수급자격을 유지하는 경우 별도의 신청 없이 자동으로 기존의 카드에 지원금이 충전되는 '자동재충전 제도'도 시행된다. 다만, 카드 유효기간이 2021년 12월 이전인 카드 보유자, 복지시설 발급자, 전년도 전액 미사용자 등은 자동재충전 대상에서 제외된다.

자동재충전 대상자가 아닌 경우, 가까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온라인, ARS(☏1544-3412), 모바일앱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은 2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다. 그러나 예산 소진 시 발급이 불가능하므로 서둘러 신청하는 것이 좋다.

지원금은 올해 안에 사용해야 한다. 12월 31일까지 사용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소멸되므로 기일 내 사용해야 한다. 사용 가능한 가맹점 목록은 문화누리카드 사이트(www.mnuri.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양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문화누리카드는 소외계층의 문화격차 완화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지원사업"이라며 "요즘처럼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문화누리카드를 이용해 다양한 문화프로그램과 무료로 즐기며 따뜻한 마음의 행복을 누리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용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