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재단 첫 단독 출항, 환경 의미 더해 7일간 항해
약 1400명 참가자, 90회 강연 및 프로그램에 참가
세월호 참사 4주기, 플래시몹, 낭독회 등 다양한 추모

환경문제 유일한 그린보트, 11번째 환경 의미 더했다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4-24 14:43:4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전 세계 유일한 환경문제를 집중적으로 나누는 그린보트 향해가 올해로 11회째를 맞은 4월 12일부터 18일까지 6박 7일간의 마치고 돌아왔다.


이번 그린보트는 지난 10년간 일본 피스보트와 공동 주최했던 피스&그린보트 10회를 마치고 독자적으로 출항했다.


그린보트는 동북아시아의 환경, 사회문제를 다른 분야와의 융·복합으로 통찰하고 해결해 나가는 체험형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소중한 지구,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를 주제로 개최됐다.

 

어린이와 청소년, 청년, 기업인, 공무원, 예술가, 오피니언 리더 등 약 1400명이 5만 7000톤의 네오로만티카호에 몸을 싣고 부산에서 출발한 이번 항해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일본 가나자와와 후쿠오카를 방문한 후 귀환하는 일정으로 진행됐다.

올해는 환경재단만의 첫 출항인 만큼 '환경'을 주제로 더욱 다양한 포럼, 강연이 진행됐다.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과 최재천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석좌교수,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등은 '선상환경토크: 기후변화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자세'를 통해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미래에 대해 함께 이야기했다.

 

최강욱 인권변호사와 윤순진 교수는 '환경과 인권'을 통해 기후변화가 특정 집단의 인권 침해로 이어지고 있는 사례를 살펴봤다.


항해 기간 중 4월 16일에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다양한 방식으로 추모의 시간을 가졌다.


먼저 세월호 낭독 추모콘서트에서 은희경, 오은, 김경욱 작가와 뮤지션 요조는 '네 번째 봄 앞에서 우리는'으로 시작하는 낭독문을 준비해 참가자들과 나눴다.


참가자는 직접 작성한 편지를 읽으며 참사를 기억했다.


이외에도 '진실을 침몰하지 않는다'는 메시지가 담긴 플래시몹을 통해 추모 공연을 펼치는가 하면 '기억의 실팔찌'를 만들고 '진실의 노란 종이배'를 접으며 세월호 참사를 추모했다.

 

 

 

6박 7일간 정재승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 이제석 이제석광고연구소 소장, 노홍철 방송인, 서명숙 (사)제주올레 이사장, 윤광준 사진작가, 강미선 이화여대 건축학과 교수 등 전문가 34명은 강연 및 워크숍을 통해 지구를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고 문제의 해답을 찾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블라디보스토크, 가나자와, 후쿠오카 각 기항지에서는 환경, 역사, 문화 프로그램 등 다양한 테마 탐방이 진행됐다.


블라디보스토크는 항일 독립운동의 중심지이자 한인 강제이주의 아픈 역사가 녹아든 발자취를 따라 고려인문화센터를 방문했다.


가나자와에서는 에도시대의 문화가 그대로 남아있는 히가시차야 거리를 둘러보고 음식 및 염색 체험을 하며 과거를 여행했다.


마지막 기항지 후쿠오카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환경 미래도시로, 참가자들은 시민방재센터나 쓰레기 처리시설 '에꼴로의 숲' 등을 방문해 우리나라의 지속가능한 미래에 비춰보는 시간을 가졌다. 

 

 


최열 이사장은 "다양한 분야와의 융합으로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세계 유일의 프로젝트인 그린보트는 각자 다른 1400명이 함께 했기에 더욱 가치 있었다."며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고 해결해가는 참가자분들의 열정이 그린보트를 한발 더 나아가게 한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