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동 일원 미세먼지 안심관리구역 선정과 연계
팔복동 공업지역에 미세먼지 저감사업 집중 추진
미세먼지 회피형 승강장 조성, 분진흡입차 운영
전기차, 저녹스보일러 구매, 통학차 LPG차 교체

100억 투자, 전주형 맑은공기 관리한다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 | 입력 2020-04-16 09:03:5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전주시가 팔복동 공업지역 일대를 맑은공기 선도구역으로 지정하고 고강도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시는 시민의 건강과 일상생활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달 전라북도와 환경부의 사전 협의를 거쳐 만성지구 법조타운 인근을 안심관리구역으로 지정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이곳은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이 많은 공업지역과 인접해 있는 주거밀집지역으로 취약계층 이용시설도 많아 미세먼지에 대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해 전북지역에서는 유일하게 안심관리구역으로 지정됐다.

시는 만성지구 법조타운의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팔복동 공업지역을 포함해 '전주형 맑은공기 선도구역'으로 지정하고 2025년까지 총사업비 100억여원을 투입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한다.

우선 만성지구 법조타운 주변 1.44㎢의 경우 총 11억원을 투입해 공기정화시설 설치 지원 등 미세먼지 안심학교(시설)를 조성·운영하고 미세먼지 회피형 승강장 조성, 분진 흡입차 집중 운영 등을 진행키로 했다. 만성지구 법조타운에는 전주양현초등학교와 늘푸른 집(노인복지시설) 등 13개소의 취약계층 이용시설과 공동주택 6개 단지에 4406세대가 거주하고 있다.

팔복동 공업지역 6.16㎢에 대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이 총 81개소가 위치해 있는 만큼 미세먼지 방지시설 개선자금으로 총 63억원을 투입해 배출원의 오염물질을 최대한 저감키로 했다. 또 드론을 이용하고 감시원을 배치해 미세먼지 배출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키로 했다.

시는 또 전기자동차 구매와 친환경 저녹스보일러 설치, 어린이 통학차량 LPG 차량 교체 사업 등 미세먼지 저감 지원사업도 우선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미세먼지 안심관리구역인 만성지구 법조타운과 인근 팔복동 공업지역을 '전주형 맑은공기 선도구역'으로 지정해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집중 추진할 것"이라며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다양한 미세먼지 대책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세먼지 안심관리구역은 미세먼지특별법 제22조에 따라 미세먼지 오염이 심각하다고 인정되는 지역 중 어린이집, 초등학교, 노인복지시설 등 어린이와 노인 등이 이용하는 시설이 10개 이상 집중된 지역으로 지자체장이 운영할 수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