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K-water-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협업 지원
물산업 및 뉴딜 새싹기업 육성 위한 크라우드 펀딩
대국민 기업 설명회후 투자유치 및 후속 성장 지원

물산업 새싹기업 육성 가이드 라인 나와

추호용 기자 | | 입력 2021-02-08 08:50:3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물관련 기업을 키우기 위한 사회적 기금 조성이 꾸려진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K-water)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함께 물산업 새싹기업(스타트업)의 발굴과 육성을 위한 '사회적 기금 조성(크라우드 펀딩) 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일반 국민들에게 투자금을 받고, 환경부 등 관계기관이 사회적 기금을 조성하여 물산업 관련 새싹기업을 육성하는 것이다. 투자금 유형은 '보상(리워드)형'과 '투자형'2종류로, 보상형은 투자 이후 해당 기업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받는 것이며, 투자형은 해당 기업의 주식이나 채권을 받을 수 있다.

이 사업의 지원 대상은 ▲물산업 및 그린뉴딜(통합물관리, 물에너지, 스마트시티 포함) 혁신 새싹기업 ▲사회 전체의 편익 제공을 목적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추진하는 사회적 새싹기업 등이다.


환경부와 수자원공사는 1월 26일부터 한 달간 사회적 기금 조성 지원사업 누리집(bit.ly/kwaterinnopolis)에서 지원 공고를 내고 희망 기업들을 모집하고 있다.

지원대상 기업(10개 예정) 선발은 서류 및 투자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며, 선정된 기업은 2월 중순부터 한 달간 기업 설명회 자료 작성과 관련 교육을 받아야 한다. 3월 중순부터는 선정된 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기업설명회 및 투자 청약이 시작된다.

한국수자원공사,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등 관련 기관은 '보상형'으로 선정된 기업의 제품을 구매해 판로확보를 할 계획이다. 투자형에 투자금을 청약하는 국민은 소득공제가 가능한 형태로 주식이나 채권으로 받을 수 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선정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및 판로 지원 ▲지역 창업 생태계 활성화 지원 ▲한국수자원공사 보유기술의 수요 발굴 및 기술이전, 연구소기업 설립·육성 등 기업의 후속 성장을 연계 지원할 예정이다.


박재현 K-water 사장은 "이번 협업으로 새싹기업이 원하는 지원을 다각도로 펼치겠다."며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물산업 육성과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호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