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등재
2019 세계 철새의 날 EAAFP 등재 인증 받아
장항습지 탁월한 생태가치 체계적 습지보호강화
람사르습지 등록 위해 국제기구와 협력 계획

장항습지, 생태계의 보고 세계가 주목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5-10 11:52:5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한강 젖줄의 유일한 생태습지 보호를 위한 고양시와 한강유역청, 환경시민단체의 노력으로 생태계의 보고 '장항습지'가 세계적인 생태자원으로 공식 인정됐다.

10일 인천 송도에서 열린 'EAAFP 10주년 및 2019 세계 철새의 날 기념행사'에서 철새보호 국제기구인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사무국으로부터 장항습지가 생물다양성이 우수한 이동성 물새의 국제적 서식지로 인증받았다.

▲EAAFP 피트 프로바스코 의장과 이재준 고양시장 

이재준 고양시장은 기념식에서 "장항습지의 탁월한 생태가치를 국제적으로 널리 알리게 됐다."며, "시는 앞으로 사람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는 체계적인 습지보호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함은 물론 장항습지가 람사르습지에 등록될 수 있도록 국제기구와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철새보호기구 EAAFP 등재는 장항습지가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 등 생물다양성이 풍부한 습지이자, 이동성 물새의 서식처로 국제적인 중요성을 가진 습지로 평가받았기 때문이다.

장항습지는 한강하구 대륙 간 이동 물새 서식처이자 중간 기착지로, 재두루미를 비롯해, 저어새, 큰기러기 등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에 처한 20여종이 매년 3만여 마리 물새가 도래·서식하는 국제적·생태적으로 중요한 가치가 있는 곳이다. 버드나무와 말똥게가 특별한 공생관계를 이루는 버드나무숲, 조수간만의 차로 생겨난 갯골 등이 수려한 경관을 완성하고 있다.

고양시는 장항습지가 EAAFP에 등재됨에 따라 앞으로 국제적 철새보호 활동에 동참하게 되며, 철새이동경로에 대한 모니터링과 정보교류, 습지보전을 위한 시민인식증진 활동을 비롯한 다양한 국제습지 보전정책을 펼칠 계획이다.
 

고양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장항습지는 한강에서 매우 중요한 사람과 자연, 동식물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매개체역할을 하기 때문에 습지내에 농작물 재배 과정에서 무농약 사용 유도와 외래종 번식 억제, 생태탐방 프로그램을 통한 환경교육 강화 등으로 람사르 습지 등재를 꼭 실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East Asian-Australasian Flyway Partnership)은 러시아에서 동아시아를 지나 호주와 뉴질랜드까지 이어지는 철새이동경로에 위치한 정부·국제기구·국제NGO 등 36개 파트너가 참여하는 국제기구이며, 아태지역 철새보전전략의 수립 및 이행을 위해 구성됐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