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00㎥급 대한해운과 LNG 벙커링 사업 본격 추진
쉘(Shell)사 LNG벙커링 선박 용선사업 합작 법인 설립
IMO,선박 연료 황산화합물 배출량 3.5%서 0.5% 이하로
선진 사업모델 경험 및 실질적인 벙커링선 운영자료 확보

KOGAS 가스공사, 벙커링선 사업 본격화

추호용 기자 | | 입력 2020-02-12 10:55:2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대한민국 청정에너지 보급의 전초기지인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 KOGAS)는 최근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쉘(Shell)사의 '선박용 청정연료 공급을 위한 18,000㎥급 LNG 벙커링 선박 용선사업'에 대한 공동 참여를 위해 대한해운과 합작법인 설립 합의서(JVA)를 체결했다.


LNG 벙커링선은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선박에 대해 해상에서 연료를 공급해주는 선박으로, 현재 전 세계적으로 8척이 운영되고 있다. 올해까지 12척이 건조 중이다.


해운 해양 친환경선박 구축을 강화하고 있는 국제해사기구(IMO)가 2020년부터 선박 연료의 황산화합물 배출량을 기존 3.5%에서 무려 0.5% 이하로 대폭 낮춰 규제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유럽을 중심으로 선박 연료의 대명사였던 벙커 C유에서 LNG로 전환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지난해 말 수주한 사업은 향후 쉘사가 선정한 지역에서 운영할 벙커링선의 공급 및 운영을 위한 용선사를 선정하는 것으로 계약기간은 5년, 옵션으로 최장 2년까지 연장 가능하다.

▲KOGAS 한국가스공사 본사 사옥 


한국​가스공사와 대한해운이 공동 소유하게 될 벙커링선은 현재 보편화된 7,500㎥급보다 약 2.5배 큰 규모로 컨테이너선 및 탱크선 등 대형 선박에 LNG를 공급할 수 있다.

가스공사는 이번 사업에 40%의 지분으로 참여해 선진 사업모델 경험 및 실질적인 벙커링선 운영자료 확보가 가능하게 됨에 따라 국내 벙커링 사업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쉘사와의 용선계약 종료 후 해당 선박에 대한 우선 사용권을 보유함으로써 향후 벙커링 사업에 안정성이 검증된 선박을 투입할 수 있게 됐다.

채희봉 사장은 "이번 사업으로 국내 조선·해운사업에 활력을 제고함과 동시에 가스공사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수송용 연료전환 사업에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동반성장 사업 및 발굴 및 공동 참여를 통해 국내 민간기업과 상생할 수 있는 산업 환경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호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