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상호금융, 피해농가 조합원 대상 최대 5천만원

AI 피해농가 금융지원에 총력

문종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1-01-11 09:58:0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문종민 기자]농협상호금융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피해의 조기 극복을 위해 '상호금융 영농우대 특별저리대출'을 실시한다.

'상호금융 영농우대 특별저리대출'은 AI 피해농가 조합원의 재입식을 위한 필요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상품으로, 2.0% 저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어 금융비용절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출대상은 AI피해 농가의 농업인 조합원이며, 대출한도는 1인당 5000만원, 대출만기는 1년 이내이다.

농협 상호금융은 지난해 12월부터 피해농가에 가구당 최대 1000만원을 긴급생활안정자금(1년·무이자)으로 지원하고 있다.

기존 대출금의 만기를 연장하고 이자 납입을 유예하는 등 상환 부담을 완화하고 있다.

 

이재식 상호금융대표이사는 "AI 피해로 인해 실의에 빠진 농가가 어려움을 딛고 일어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문종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