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중견기업인의 날 '금탑산업훈장' 수훈
혁신적인 발효 기술 '에센스 연두' 해외 호평
2000년 선친 고 박승복 회장 이어 2대째 영예

20년 만에 2대째 기업인 최고 영예 샘표 박진선 대표

유혜리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11-18 12:00:1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박진선 샘표 대표가 선친에 이어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18일에 열린 '제6회중견기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수훈했다. 박진선 대표는 내실 경영과 과감한 혁신으로 글로벌시장에서 국내 식품 산업의 저변을 확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산업부와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공동개최하는 '중견기업인의 날' 기념식은 대한민국 경제·산업 발전에 기여한 중견기업의 성과를 널리 알리고 중견기업인을 격려하기 위해 매년 열리는 행사다.


박진선 대표는 이날 금탑산업훈장을 받음으로써 2000년에 금탑산업훈장을받은 아버지 고(故) 박승복 회장에 이어 2대째 산업계 최고의 영예를 누리는 진기록을 세웠다.


박 대표는 1997년에 사장으로 취임 샘표의 발효 역량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작업을 계속해왔다. 고 박승복 회장이 당시 세계 최대 규모의 간장 공장을 세워 국내 장류 산업의 표준화를 이끌었다면, 박 대표는 한국의 전통 발효기술을 토대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는 데 성공했다. 순식물성 콩 발효 요리에센스 연두가 대표적이다. 한국의 전통장에서 출발했지만, 한식은 물론이고 세계 어느 나라 음식과도 잘 어울리는 연두는 세상에 없던 혁신제품으로세계 각국에서 주목받고 있다.

▲18일 열린 제6회중견기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금탑산업훈장을 받은 박진선 샘표식품 대표(가운데)가정세균 국무총리, 부인 고계원 여사와 함께 기념 촬영하고 있다.


박진선 대표 취임 후 샘표는 연구에 매진하며제조 중심의 기업 체질을 연구 중심으로 개선해 왔다. 식품업계로서는 드물게 매년 매출액의 약 5%를 연구개발에 투자해오고 있으며, 전체 직원 중 20%가 연구인력으로 구성돼 있을 만큼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2013년에 300억 원을 투자해 국내 최초 발효전문 연구소 '샘표우리발효연구중심'을 세웠다. 샘표는 이제 독보적인 미생물제어 기술을 바탕으로 식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업군에 접목 가능한 신소재를 연구 개발하는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박진선 대표는 "샘표의 혁신적인 발효기술로 개발한 요리에센스 연두가 글로벌 시장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우리맛으로 세계인을 즐겁게 하겠다는 샘표의 꿈에 한걸음 다가간 것 같다."며 "20년 전 선친이 받으신 금탑산업훈장을 이어받게 돼 더욱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혜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