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인 출신 아이스하키 박윤정, 스키 이미현, 모굴 토비도슨 감독 응원
죽이야기, 응원단 초청해 모국 전통음식인 죽 제공해 한식 알리기 나서

죽이야기, 해외입양인응원단 한국의 맛 전해

윤경환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2-09 09:18:4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윤경환 기자]한식 웰빙 프랜차이즈 죽이야기(대표이사 임영서)는 국제한국인입양인봉사회(InKAS, 인카스 회장 정애리) 소속 해외입양인응원단의 모국 방문에 맞춰 환영행사를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사)국제한국입양인봉사회(InKAS) 초청으로 방한한 해외입양인응원단은 8일 '죽이야기' 본사를 방문해 출정식 겸 한국의 전통 웰빙 음식인 '죽'을 시식했다.

'해외입양인응원단'은 생후 4개월 만에 미국으로 입양된 여자 아이스하키 박윤정(26)과 한 살에 필라델피아로 입양된 프리스타일 스키 이미현(23) 두 선수와 2006 토리노동계올림픽에서 스키 동메달을 획득한 김봉석(미국명 토비 도슨) 모굴 국가대표 감독을 응원 할 예정이다.

입양인 20여명과 봉사회 관계자 등 약 30여명으로 구성된 응원단은 평창, 강릉, 정선 경기장을 방문해 경기 관람과 응원에 나선다.

임영서 대표는 "해외입양인응원단이 모국을 방문한다는 소식을 듣고, 한국의 전통 음식을 대접하고 싶어 초청하게 됐다. 이런 뜻 깊은 일에 동참하게 되어 기쁘다."며 "한국을 방문한 여러분들의 꿈도 이뤄지기를 바라며, 응원단의 첫 시작을 모국의 전통음식인 죽으로 시작한 만큼 더 힘차고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입양인 대표 토니는 "같은 입양인 출신인 선수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힘이 되고자 이번 응원에 나섰다."며 “"모국의 전통 음식으로 응원단을 따스하게 맞이해준 죽이야기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죽이야기는 지난달에도 국내 체류 성인입양인을 대상으로 교통과 식사 등 국내활동을 지원하고, 추후 인카스 후속 지원을 고려하고 있는 등 이를 시작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경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