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등 종자기업과 농협 최대 농산물 유통사 창출 목표
국산 종자 보급 확대 재배농가와 소비자 모두 상생 전략 추진

농협하나로유통, 농우바이오와 업무협약 체결

최진경 기자 | baji1020@naver.com | 입력 2019-03-14 15:09:2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최진경 기자]씨앗부터 밥상까지 국산으로 하나로 플랜 등 주요과제로 협력하기로 했다.


농협(회장 김병원) 하나로유통은 14일 수원 광교에 위치한 농우바이오 본사에서 김성광 대표이사와 농우바이오 이병각 대표이사 등 양 사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시너지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재배농가와 소비자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농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양사는 ▲지속적 정보교류 통한 우수 브랜드 육성 ▲주요 품목 산지 계약재배 품종 농우바이오 품종으로 재배 ▲교류증진 위한 사업, ▲협력사업 강화를 위한 적극적인 인재 육성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양 사는 해외로 빠져나가는 종자 로열티 비용을 줄여 재배농가의 소득을 높이고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농산물을 제공할 수 있도록 국산 종자의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토마토, 양파, 파프리카 등 국내 자급률이 20%에 미치지 못하는 농산물의 경우, 우리나라에서 재배하더라도 해외로 로열티가 빠져나가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농우바이오가 개발한 고부가가치 기능성 품종을 농협하나로유통에서 산지 계약재배 품종으로 확대 재배시켜 농가소득을 높이는 것이 이번 업무협약의 핵심이다. 또한, 연간 170억원 이상 해외로 유출되고 있는 로열티를 줄여나가는 것도 협력사업의 주요 과제이다. 

 

농협하나로유통 김성광 대표이사는 "누구도 시도하지 않았던 농산물 유통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함으로써 농협의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데 기여하겠다."면서,"종자 개발부터 소비자의 밥상까지 농협에서 책임지고 관리해 안심하고 농산물을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농우바이오 이병각 대표이사는"국내에서 개발한 고부가가치 기능성 품종의 보급을 확대해 재배농가와 소비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진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