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 세정, 치석 형성 억제 성분 사용하고 청량감 강화
토털 오럴케어 브랜드 2080과 협업, 제품 콘셉트 살려

롯데제과, 양치 대신 씹는 껌 '자일리톨x2080'

윤경환 기자 | yun_2044@naver.com | 입력 2018-06-07 09:24:3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윤경환 기자]자일리톨이 더욱 업그레이드 됐다.

 

롯데제과(대표이사 민명기)가 치약 대표 브랜드 2080과 손잡고 '자일리톨x2080'을 출시했다.


'자일리톨x 2080'은 양치 대신 껌을 씹는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이다. 이 제품에는 롯데제과가 독자 개발한 기능 소재 '클린스크럽'을 적용했다.

 

 

'클린스크럽'에 치약에 흔히 사용되는 탄산칼슘과 피로인산나트륨이 들어있는데, 이들 성분은 치아표면 세정 효과와 치석 형성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소재를 껌에 사용한 것은 이번이 국내 첫 사례로, 그 동안 치아 미백껌 등 기능성 껌을 개발해온 롯데제과의 껌 제조 노하우가 담겨 있다. '자일리톨x 2080'은 멘톨향과 민트향을 기존 자일리톨껌 대비 70% 강화, 청량감을 높여 구취 제거에도 효과적이다.


롯데제과는 제품의 콘셉트를 살리기 위해 애경산업의 토털 오럴케어 브랜드인 '2080'과 브랜드 협업을 진행했다. 익숙한 치약 브랜드를 제품명에 넣어 제품 신뢰도를 높이고 호기심을 자극한다는 계획이다.

 

애경산업 또한 하반기 중으로 자일리톨껌 맛을 살린 치약을 출시할 예정이다. 각 제품에는 미니 치약과 껌용기를 붙임 상품으로 묶어 판매하는 등 공동 프로모션을 전개한다. 관계자들은 껌과 치약의 대표 브랜드간 협업이기 때문에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후라보노, 졸음방지껌 등 최근 기능성 껌의 소비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반영, 추후 다양한 기능성 껌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제품가격(권장소비자가) 5000원(87g)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경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