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화협, 22일 오후 2시,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
남북 상생 위한 신한반도 체제, 전문가 집중토론

4·27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 통일정책포럼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4-15 15:30:3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상임대표의장 김홍걸)는 4월 22일(월)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남북 상생을 위한 신한반도 체제'를 주제로 2019 민화협 통일정책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통일정책포럼은 4·27판문점선언 1주년과 3·1운동 100주년을 기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현재까지 남북관계 및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향후 북미 간 비핵화 협상 및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다양한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경축사에서 언급된 '신한반도 체제'에 대한 정치, 경제, 사회문화적 측면에서의 평가와 함께 민화협 정책위 차원에서 향후 남북관계 및 북미관계 등 현안의 장단기적 방향성을 제시하는 포럼이다. 
 
1부에는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의 인사말과 각계 인사의 축사가 있을 예정이다. 2부 토론회는 김성민 민화협 정책위원장(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 단장)의 사회로 김동엽 경남대 교수(신한반도 체제의 평화협력공동체와 동북아 다자간 안보협력), 임을출 경남대 교수(신한반도 체제의 경제협력공동체와 신한반도 경제지도),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신한반도 체제의 사회문화협력공동체와 포용국가)이 발표를 진행한다.

 

이어 토론에는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박종철 통일연구원 석좌연구위원, 홍순직 국민대 한반도미래연구원 수석연구위원, 김성경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가 참여하여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민화협측은 "이번 포럼의 성격은 남북평화가 곧 지구촌의 평화의 꼭짓점에서 결코 멈출 수 없기 때문에 한반도 평화와 민족화해의 길을 가고 있는 지금, 우리의 오늘과 내일을 살펴보는 이번 포럼이 될 것으로 많은 관심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