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행정구역 타당성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현재 일산동구, 일산서구, 덕양구 3개 구서 4개구
지역 여건 고려 행정구역 조정 통해 주민편익 증진

고양시, 140만 인구 대비 행정구역 나눈다

문종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7-23 15:31:4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문종민 기자]107만 고양시가 창릉3기 신도시 건설로 130만 인구로 급증한다.


이에 따라, 행정구역이 개편이 불가피한다. 현재의 일산동구, 일산서구, 덕양구 3개 구에서 1개구가 늘어 4개 구로 분리될 것으로 전망된다.
 
고양시는 인구 과대 지역(동) 및 택지개발 등으로 행정구역이 불일치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합리적인 행정구역 조정안을 마련하기 위해 23일 '고양시 행정구역 타당성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착수보고회에는 고양시 제1,2부시장 등 관계 공무원과 이길용 시의회 의장, 이홍규 부의장 및 시의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보고회는 주민생활편익 증진을 위한 행정구역 조정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합리적 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 추진방향 소개 및 질의응답, 개선방향을 논의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용역은 4만 이상 인구 과대 동인 흥도동, 행신3동, 중산동, 탄현동, 송산동과 다수 민원 지역인 삼송마을, 신원마을, 킨텍스 일대 등을 중심으로 7월 10일부터 착수해 4개월 간 진행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창릉신도시는 하나의 구청이 들어서고, 선거구역로 늘어나게 된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불합리한 행정구역에 대한 현황 조사 및 구역 조정의 타당성을 분석하고, 인구·면적 뿐 아니라 생활권·교통망·역사성·학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민편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조정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박성식 주민자치과장은 "이번 용역은 불합리한 행정구역 조정의 밑그림을 그리는 기준이 될 것"이라며,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인구 과대 동 및 행정구역 조정이 시급한 지역 등 우선순위를 고려한 최적의 행정구역 조정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용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문종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