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 광역 자원 순환 센터 건립 백지화 요구
주민들의 축제, '백지화 축제’ 10월 6일 개최
약 2000여명 주민 '쓰레기장 결사반대’ 행진
악취, 발암물질 배출 생활권 위험적 박탈 주장

은평구의 '불통 행정'에 주민들 '백지화 축제'로 맞불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10-04 13:31:0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6일 롯데은평몰 앞 인공폭포 광장에서 은평 광역 자원 순환 센터 건립 계획의 백지화를 요구하는 집회가 아닌 지역공감대 형성 축제가 열린다.

 

 

이날 축제는 쓰레기 유입으로 직간접 피해를 입은 은평구 진관동과 고양시 삼송, 지축 일대의 주민들 2000여명이다.


축제는 지금까지 '은평 광역 자원 순환 센터'의 건립을 반대해 왔던 주민들의 소망을 담아 '은평 기피시설 백지화 투쟁위원회'(위원장 이상진)가 주최한다.


이번 축제는 건립 예정 부지 인근 10만 주민들과 어떠한 협의 없이 강행하려는 은평구의 불통 행정에 대항해,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지는 평화 축제로 소통과 화합의 장이 될 전망이다.


축제에서는 백지 장터 학생들의 백지 '편지화' 쓰기와 시상, 환경 관련 체험 부스, 백지화 소원 리본 달기, 아이들의 쓰레기옷 코스프레, 축제 정리 후 약 2000여명 이상의 주민들이 참여하는 '쓰레기장 결사반대'가두 행진도 이어진다.


백지 장터는 주민들의 벼룩시장과 기부로 이뤄지며, 아이들의 '편지화' 백일장의 결과물을 청와대로 발송할 예정이다. 체험부스는 페이스페인팅, 풍선 아트, 백지화 리본달기, 백지화 홍보 한마당이 진행된다.  

 

축제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소원을 담은 재활용 리본을 행사판에 붙이고, 재활용 박스를 활용 쓰레기 로봇을 형상화한 코스프레가 진행된다. 축제 후 200여명 이상의 참여자와 함께 은평 뉴타운 1지구를 지나는 집회와 가두 행진이 이어진다.

은평 광역 자원 순환 센터 건립 예정 부지는 인근 초등학교에서 500m, 10만 인구가 거주하는 은평구 진관동과 고양시 삼송, 지축 지구의 한복판에 위치한다.


인근 주민들의 안전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인근 주민들의 안전을 담보로 추진되고 있는 건립 계획에 많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은평 광역 자원 순환 센터'는 각종 유독한 화학 약품을 사용하고, 스티로폼 압축시 다이옥신 등의 발암물질이 생성돼 아이들의 안전을 위협하며, 운반시나 적재시 침출수 방출, 창릉천의 범람 위험으로 지척에 있는 창릉천의 오염이 우려된다.


최근 송도와 구로 등의 재활용 센터에서 문제 되고 있는 악취와 악취를 제거하기 위한 화학 약품의 문제도 우려된다.

 

은평구가 제시한 재활용 선별 센터는 이름만일 뿐, 재활용 쓰레기 150톤 이외에 생활 쓰레기가 150톤 이상이다. 은평구는 기존 수색 집하장의 10톤 정도의 용량 초과로 예산 500억 이상을 들여 진관동에 은평 광역 자원 순환 센터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예산의 낭비다.


이미 진관동에는 환경플랜트라는 소각 시설이 있다. 최초 분양가에 포함돼 있다. 다른 지역의 쓰레기까지 소각하고 있는 실정이다.


반대측은 은평구의 미래가치는 청정 북한산 자락 자연환경을 보존하는 데 있다. 이러한 지역에 광역 자원 순환 센터를 건립하는 것이 타당성이 있는지 환경부를 비롯 서울시, 고양시 등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많은 의문에도 건립은 인근 주민과의 협의 없이 진행됐다. 그동안 주민들과 '은백투'는 9차례의 집회를 통해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8차 집회인 9월 15일 오후 7시, 구파발역 광장에서 이뤄진 집회의 경우 경찰 추산 1000여 명 이상의 주민들이 결집 진관동 은평뉴타운 일대를 행진했다. 20일 오전에, 은평구청에서 있었던 9차 집회에서 은평구청은 주로 여성 주민들로 구성된 민원 접수인들보다 월등히 많은 수의 경찰 인력을 동원하고, 주민들의 기대에 못미치는 답변 내용으로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이날 은평구 김미경 구청장과 면담에서도. 양측 대회에서 뽀족한 묘수를 찾지 못했다.


은평구측은 주민들의 반대로 당초 지상에서 세울 처리장은 지하로 건립한다고 한발 물러섰다. 하지만 주민들은 생활권 파괴, 오염원 배출이 투명한 기술력이 없는 상태에서 건립후 가동은 주민들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결사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이와 반대로 은평구, 고양시측은 이런 쓰레기를 모두가 버리는 일로 누군가는 감내하고 이해가 필요하다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