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식 부회장 "상호금융 비과세 특례일몰기간 연장"
김원석 대표이사 "제값 받는 농산물 유통체계 구축"

농협, 허식 부회장, 김원석 경제지주 대표이사

윤경환 기자 | yun_2044@naver.com | 입력 2018-11-06 13:34:48
  • 글자크기
  • +
  • -
  • 인쇄
▲허식 전무이사(부회장)

[환경데일리 윤경환 기자]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는 허식 전무이사(부회장)와 김원석 경제지주 대표이사가 11월 8일부터 새로운 임기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허식 전무이사는 지난 2년간 전문경영인으로서 김병원 회장이 주문한 2020년 농가소득 5000만 달성을 위한 손익목표 달성, 농가소득 증대를 통한 농협정체성 확립,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 문화 구축 등 각종 현안에 대한 추진력을 인정받아 인사추천회의 추천과 이사회 의결을 거쳐 11월 6일 대의원회에서 최종 선출, 임기는 2년이다.  


취임 일성으로 허식 전무이사는 산적한 현안 중 상호금융 비과세 특례일몰기간 연장,

▲김원석 경제지주 대표이사 

고향사랑기부금제도 도입, 농업의 공익적 기능 헌법 반영 등 농업인에게 직접적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사안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원석 농업경제 대표이사는 영농자재 가격 인하를 통한 농업경영비 절감, 쌀 가격 회복 및 소비 확대, 농업인이 제값 받는 농산물 유통체계 구축, 정부 일자리위원회 민간위원(농업)으로 농업분야 일자리 창출과 농촌지역 균형발전 등 현안에 대한 추진력을 인정받아 10월 29일 임원추천회의 추천과 11월 6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됐으며 임기는 2년이다.  

 

농협은 후속 인사에서도 능력과 자질을 갖춘 우수한 인재를 우선시하는 인사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경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