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국토부, 지자체 영역 달라 오염 유발 공사 묵인
접안시설 구조물 철거시 독성 폐수, 슬러지 무방비 방류
지자체 발주공사시 오염저감 오탁방지망으로 해결 둔갑
강, 바다 생태계 보호 무용지물, 예산낭비 대책 시급

항만, 해양, 하천 구조물 철거 오염배출 심각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5-16 12:00:3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해양관광시대를 앞두고, 노후된 선박접안시설이나 항만시설 부두내 바다와 연결된 구조물 철거가 붐이다. 이들 해체철거 공사의 출발점은 항만공사, 지방수산청, 광역시도의 발주처에서 업체 선정으로부터다.


부산시, 인천시, 제주시, 군산시, 목포시, 창원시, 동해시 등 항구도시들이 이런 구조물을 철거할 때 가장 중요하게 여겨야 할 핵심은 공사과정에서 미칠 주변 환경 영향 여부다. 하지만 취재 결과 수주업체의 시방서와 달리 현장에서 공사는 빠른 공사기간 단축, 이익만 추구하기 위해 공사때문에 주변 환경을 무방비로 오염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해체철거 현장 대부분이 처음부터 설계를 과대하게 잡아 예산을 부풀려 착취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지역 환경시민단체 제보 확인결과, 낙동강 하류 기존 다리 교각 해체철거 과정에서 20여일 동안 수만 톤의 폐수와 슬러지를 낙동강(을숙도)으로 그대로 방류한 것으로 확인했다.


해당 지자체 도로건설팀 관계자는 "이번 공사는 2년전 발주한 사업이라 당시 채택된 공법을 그대로 적용했다."며 "강물 속에 잠겨 있는 교각을 잘라내는 과정에서 폐수, 슬러지를 회수할 수 있는 건 없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구포생태공원이 있고 낙동강 수질 강화를 위해 매년 수십백 억원을 쏟아붓고 있지만 해체철거현장은 독성이 강한 폐콘크리트 슬러지, 폐수를 그대로 버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흙탕물처럼 뿌연 것은 수중에 있는 교각을 절단과정에서 나오는 폐수때문이다.

사진제공 부산환경단체  

그는 "오탁방지막이 있어 오염이 외부로 새어나가지 않는다."는 엉뚱한 답변만 돌아왔다.

 

취재진은 국토부, 해수부, 특허청 자료를 통해서, 국내 육상 및 수중 해체철거공사에서 폐수나 슬러지를 회수방식이 이미 특허출원됐고, 이 공법은 수생태계 보호장치가 탁월한 것으로 확인했다. 

 
동종 업계 관계자는 "안타깝다. 현실적으로 육상 교량철거나 해안가 구조물(콘크리트) 절단과정에서 발생하는 독성은 강한 오염물질을 배출되기 때문에 반드시 회수해야 하는데 지자체 등 발주처는 이런 점을 고려하지 않는 단순 철거업체에게 공사를 맡기는 경우가 많아 공사로 인해 더 오염만 더 유발한 꼴"이라고 했다.


그는 "교량, 항만, 하천 구조물 철거는 일반 주택 건축물 철거방식과 전혀 다르다."고 거듭 주장했다.


취재진은 경남 부산, 전북, 제주, 강원지역 해안구조물 현장 확인한 결과, 수중에서 독성물질이 나오는데 보여주기식으로 오탁방지막으로 설치해 마치 오염물질을 막는 것처럼 둔갑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탁방지막은 강, 바다 수면 위에 부유물질 폐트병, 폐스티로품 등만 흘러가지 못하도록 하는 기능 외는 없다.

 
부산 사하구 다대포 H중공업 현장 역시 해안 콘크리트 구조물을  환경오염을 예방하는 절단방식을 사용하지 않고 기존 절단 공법으로 막대한 양의 슬러지와 절단 나오는 폐수를 바다로 흘러보내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진중공업 부지 다대포 현장, 해안 접안 구조물 철거 역시, 오탁방지망 하나로 환경오염이 안된다고 엉뚱한 입장이다. 허술한 현장관리로 비가 오면 폐콘크리트 잔해에서 독성물질이 바다로 그대로 흘러간다. 시방서에는 이같은 공사과정은 없지만, 감리허술,

발주처 무관심으로 수개월 동안 바다는 오염될 수 밖에 없다.   

경북 지역 수산청 부두 구조물 개축공사조차 국내 대기업 H사로부터 하청받은 울산 지역 업체 현장소장은 "인정한다. 이게 최상의 공사로 오탁방지막을 설치하면 되지 않느냐."고 엉뚱한 답변을 했다.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환경부 3개 부처의 돌아온 답변 모두 '발주처 소관이며 교량, 해안접안 구조물, 축조공사 등 해체철거시 크게 문제가 없다'는 의외의 입장."이라며 현장에서 벌어지는 환경오염과 거리감있는 답변만 쏟아냈다.

 

하지만 환경부 관계자는 "해안, 육상 공사가 해수부, 국토부, 지자체, 해양환경관리공단, 항만공사 각각 관리 영역이 다르기 때문에 서로 미루는 경우가 있다."면서 "수생태계, 육상 생태계에 직간접적으로 오염배출원 차단을 위해서는 근본적으로 발주방식을 바꾸고 특히 공법이 오염원 배출되는지 공사 기간내 상시 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지휘감독할 장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수중에 잠겨있는 교각 하부를 절단하는 과정에서 폐수와 폐슬러지가 막대하게 뿜어나오는데 이를 공사

강행하고 있다. 제공 부산 환경시민단체 

특허청 자료에 따르면, 친환경공법과 반환경적인 공법 기술력 차이는 확연하게 차이를 보였다.

 
구조물 절단 장비는 비슷하지만 기술핵심은 구조물을 잘라낼 때 발생하는 많은 양의 미세한 페콘크리트 가루와 투입되는 폐수 회수 가능하는지 차이다.


물론 함정도 있다. 발주처인 국토부, 해수부 등 산하기관 및 지자체는 관급 구조물 해체철거 공사입찰은 오염 저감 공법은 무시하고 과대설계 업체의 로비력이나 지역 건물 철거업체들이 절단 장비만 임대받아 철거해도 입찰을 받을 수 있는 허점도 고스란히 노출되고 있다.


실제로 부산시 낙동강 하류 다리 수중에 잠겨 있는 교각 처리에서 드러난 것처럼 절단시 발생되는 폐슬러지, 폐수 양은 하루 7시간 절단 기준 수만 톤이 강바닥에 가라앉거나, 흘려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곳 현장은 대저동 생태공원이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수생태계 보호 차원에서 친환경공법 적용은 필수인데, 국민예산으로 오염만 유발하는 공사는 관리감독 부재이며 환경오염유발하는 범법행위를 방조한 셈"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