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 넘어 해외까지 건너간 부동산 규제 풍선효과
이용호 의원 "'조물주 위에 외국인 건물주'될 판"

외국인에게 주택 특별 취득세 도입해야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7-23 15:47:2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부동산 규제 풍선효과가 지역이 아닌 국경까지 넘어섰다. 꾸준히 증가추세던 외국인의 국내 부동산 거래는 지난 한 달 동안만 2,090건에 달하면서 2006년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용호 의원

외국인 투기를 잡지 못하면 어차피 부동산 안정은 기대할 수 없을뿐더러, 외국인이 더 유리해진 역차별 현상이 특히 우려스럽다. 외국인은 국내 '고강도 대출 규제'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데, 취득세·재산세 등 세금은 내국인과 차별이 없는 것이다.

국토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2살배기 미국인도 용인 주거용 토지 '땅주인'이었다. '조물주 위에 건물주'라는데, 자칫 우리 국민들은 우리 땅에서 우리 정부에 세금 내면서 외국인 건물주를 모시고 살게 될 판이다.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 임실 순창)은 외국인의 국내 부동산 투기를 막을 대책이 시급하다. 싱가포르의 경우 외국인 대상 특별 취득세율 20%를 도입한 바 있다."며 "우리 역시 아파트, 다세대 등 주요 주택에 대해서만이라도 우선적으로 이 같은 장치를 강력하게, 조속히 도입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