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 3곳 선정, 3년간 72억 원 지원 예정
산업체서 필요 전문인력 양성 요람으로 매김

미세먼지관리·생물소재 분야 특성화대학원 모집

김영민 기자 | sskyman77@naver.com | 입력 2021-03-22 12:07:2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현안에 대응할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미세먼지관리, 생물소재 등 2개 분야의 특성화 대학원 모집 공고문을 3월 23일 내고, 4월 19일부터 22일까지 모집한다.

이번 지원사업에 응모하려는 대학은 지원분야와 관련된 교과목으로 구성된 석·박사 학위과정을 개설하고, 산업체와 연계한 현장실습 및 취업연계 과정 등을 운영해야 한다. 신청접수는 에코플러스연구관리시스템(ecoplus.keiti.re.kr:9443)에서 받으며,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누리집(www.keiti.re.kr)에서 사업계획서 등 관련 서류를 내려받아 제출하면 된다.


환경부는 미세먼지관리, 생물소재 등 2개 분야의 특성화대학원 3곳을 선정할 계획이며, 3년간 약 72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미세먼지관리 분야는 국민건강에 미치는 미세먼지의 위해를 예방하고, 대기환경을 적정하게 관리할 수 있는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과정으로 3년 동안 2곳의 대학원에 최대 42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생물소재 분야는 생물 유래 소재의 발굴·추출, 합성·분석, 생체의 해부 등을 통해 생태모방기술 개발 및 양산 전반에 관한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과정으로 3년 동안 대학원 1곳에 총 3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5월 중 전문가 평가를 통해 3곳의 대학원을 선정하고, 교과과정 및 교과목 마련 및 학생 모집 등 사전준비를 거쳐 올해 9월부터 특성화대학원이 운영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미세먼지 등 환경분야 특성화대학원이 산업체에서 필요한 전문인력을 지속적으로 양성하여 인력양성의 요람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