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구입비 증가 3.5조원, 연료비 상승 2.5조원 원인
송배전 설비 투자 증가 8천억 등 전년대비 7조원 감소
17기 중 9기 부식 발견 4기 보수완료, 5기 현재 보수

KEPCO 2017년 실적 영업익 감소 원전 원인

최인배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2-13 15:49:1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최인배 기자]KEPCO 한국전력(사장직무대행 김시호)은 2017년 결산 결과,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4조 9532억원(잠정)이라고 발표했으며, 이는 작년도 영업이익 12조원 대비 7조 484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연결기준 당기순익은 1조 5093억원(잠정)으로 작년도 7조 1483억원 대비 5조 6390억원 감소했다. 

 

한전의 자체분석에 따르면, 2016년에 비해 지난해 영업익이 약 7조원 감소한 주요 원인은, 17년 전력판매량이 전년 대비 소폭 증가하면서 전력 판매수익은 3000억 원 증가했으나, 해외사업수익 등이 7000억 원 감소했다.
     
민간 구입전력비(3조5000억 원), 연료비(2조5000억 원), 신규 건설된 발전기·송배전 설비의 감가상각비(8000억 원) 등 영업비용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해 영업이익을 감소시켰다.

영업비용이 증가한 원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민간 발전사로부터의 구입전력비가 전년 대비 3조5000억 원 가량(32.6%) 증가하면서 비용 인상을 시켰다.

현재 원전은 총 24기중 현재 10기가 정지해 있는데, 그 중 3기는 계획 예방정비, 나머지 7기는 추가정비 상태이다. 

한전에 따르면 현재 월성4, 신고리3, 한울3 등 3기는 정상 정비 신고리1, 고리3, 고리4, 월성1, 신월성2, 한울2, 한빛4 등 7기는 추가 정비할 예정이다. 추가 정비중인 7기는 철판보수(4기) 등 안전보강을 위한 정비가 장기화된 것에 보인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016년 6월 철판부식 발견(한빛2호기) 이후 격납건물 철판(CLP, Containment Liner Plate)을 보유한 19기를 대상으로 부식 여부를 확대 점검하고 있다.

현재 19기 중 17기에 대한 점검이 끝났으며 나머지 2기에 대해서는 4월까지 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점검결과 17기 중 9기에서 부식이 발견됐으며 4기는 보수완료, 5기는 현재 보수 중으로 철판 교체 등 조속한 조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격납건물 철판은 원자로용기 용융 등 중대사고가 발생할 경우 방사선 누출을 방지하는 국민안전과 직결된 설비로서, 격납건물 철판 부식이 발견된 이상 국민불안 해소 및 원전 안전성 확보 차원에서 全원전으로 점검을 확대해 철저히 정비하는 것은 불가피하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원전안전 관련 기준과 절차에 입각 철저히 정비할 예정이다. 
 
원안위는 현재 정비중인 원전이 원자력안전법과 관련 기술기준에 따른 안전성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되는 경우 재가동을 승인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2016년 대비 국제연료가격이 유가 44%, 유연탄 31%, LNG 12% 인상되면서 전체 연료비가 2조5000억 원(17.5%) 증가했다. 그 외 신규 발전기 준공, 송전선로 신증설 등 전력 설비 투자로 인해 감가상각비가 8000억 원이 늘었다.

한전에 따르면 국제 연료가격 상승, 원전의 안전점검 강화와 같은 외부 변수로 인해 영업익이 전년에 비해 낮아졌으나, 앞으로 경영효율화 등을 통해 비용을 절감해 국민들의 전기요금 부담을 최대한 줄여나갈 수 있도록 모든 조치들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인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