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80여개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긴급 성명
국정 혼란 틈 타 지진불안 월성 1~4호기 승인 문제
원자력안전위원장 중요한 사안 사업자 편든 인물 주장

월성원전 재가동 기습적 승인 후폭풍

최인배 | news@ecoday.kr | 입력 2016-12-21 15:50:4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최인배 기자]원자력안전위원장 사퇴요구하는 국회청원이 펼쳐진다.

21일 전국 80여개 시민, 사회, 환경, 여성, 노동, 생협, 종교단체들로 핵없는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은 긴급 성명을 통해 지진위험지대에 재가동 중인 월성원전 중단과 직권으로 재가동 승인한 원자력안전위원장 사퇴요구를 위한 국회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같은 배경에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국정이 혼란한 틈을 타 지진으로 멈춰 섰던 경주 월성 원전 1~4호기 재가동이 12월 5일 원자력안전위원장 직권으로 기습적으로 승인됐기 때문. 시민단체는 지진규모 6.5에 내진여유도가 1%밖에 되지 않는 월성원전 재가동 이후로 부산, 울산, 경남, 경주지역의 시민들은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가동승인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정부는 애초부터 원전안전, 국민안전은 뒷전이었던 원전 추진세력이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청와대는 삼척, 영덕 신규원전부지 반대운동을 억누르기 위해 시장을 압박했고 월성원전 1호기 수명연장을 지시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박 대통령이 임명한 원자력안전위원장은 원자력안전위원회 사무처장 시절부터 신고리 3호기 운영허가, 경주 방폐장 운영허가, 월성 1호기 수명연장 등 중요한 사안에 대해서 사업자 편들어주는 인물이다고 평가했다.

 

그가 올 4월 원자력안전위원장이 되자마자 신고리 5, 6호기 건설허가, 스트레스 테스트 민간검증단계 삭제, 월성원전 재가동 직권승인 등 원자력추진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탈핵 시민단체들은 성명을 통해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기 위해 국민들이 기댈 곳은 현재 국회밖에 없다고 밝혔다. 

 

핵없는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은 만의 하나 발생할 지도 모를 더 큰 지진에 대한 최소한의 안전책으로 월성원전 가동 중단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위원들에게 부터라도 공개질의 등을 통해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미방위는 국민안전을 먼저 생각한다면 속히 전체회의를 개최해 월성원전 가동 중단과 원자력안전위원장 사퇴를 가장 먼저 논의와 함께 핵없는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은 이 요구에 국민들의 동참 활동을 펴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인배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