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82.7% 투표율
181만 유권자 중 약 150만명 투표권 행사
여성조합장 당선자 제1회 5명 대비 8명으로

농협 새로운 도약의 기틀 '조합장 선거' 윤곽

최진경 기자 | baji1020@naver.com | 입력 2019-03-14 13:53:4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최진경 기자]'아름다운 선거, 튼튼한 우리조합'이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실시된 제2회 동시조합장선거가 13일 투개표를 마치고 1105명의 당선자 결정을 끝으로 모든 일정이 마무리됐다.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에 따르면, 전국 농축협에서 실시된 제2회 동시조합장선거는 181만 유권자 중 약 150만명이 투표권을 행사해 82.7%(1회 81.4%)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900명의 현직 조합장이 재도전해 그 중 643명이 당선돼 71.4%(1회 63.5%)의 당선율을 기록했으며, 이것은 농가소득 5000만원을 달성하고 국민의 농협으로 거듭나려는 현직 조합장들의 노력을 조합원들이 높이 평가해 재당선율이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권태헌 선생은 농협의 뿌리인 한국협동조합운동의 선각자다. 그는 농협법제정 추진했고 농협대학 설립과 새농민운동, 농협체질개선운동을 이끌어왔다. 그의 뜻을 기린 동상은 도농협동연수원 안에 마련돼 있다. 사진 김영민 기자

 

여성조합장 당선자는 제1회 선거시 5명 대비 3명이 증가한 8명으로 농협에 대한 여성참여가 점차 늘어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농협중앙회는 초선조합장이 빠른 시간안에 조합장 역할에 적응하고, 조직관리 역량을 배양할 수 있도록 초선조합장 워크샵을 실시하고, 업무매뉴얼을 제작해 배부할 계획이다. 

 

농협은 이번 선거가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가 되도록 하기 위해 매주 중앙회 주관 주재 시군지부장 화상회의를 통해 권역별 공명선거 추진태세를 점검하고, 마을이장 안내방송과 공명선거 릴레이 캠페인,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공명선거 문자발송 등 부정선거 근절을 위해 전력을 쏟아왔다. 

 

그 결과 위반행위 조치실적을 살펴보면, 2019년 3월 12일 현재 전체 조치건수 520건으로 제1회 때의 694건보다 25% 감소한 것으로 확인된다. 

 

농협 및 농협중앙회는 향후 조합원 설문조사 및 위탁선거법 개정 등 조합장선거의 공명선거 구현을 위한 방향을 관련기관과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진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