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유전자로 4대강 보 개방 효과 분석
멸종위기종 흰수마자 세종·공주보 서식
개방 효과 분석 최신 기법 지속 도입키로

최신 연구기법 4대강 보 개방 효과 보니 달랐다

고용철 기자 | korocamia@hotmail.com | 입력 2020-12-18 11:59:0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고용철 기자]모래톱 속에서 하는 멸종위기종 1급 흰수마자가 사라진 이유는 멀쩡한 모래 백사장을 없앴기 때문이다. 흰수마자의 특성을 무시한 결과물이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부터 4대강 보 개방에 따른 생태계 변화 조사에 최신 연구기법인 '환경유전자(evironmental DNA, eDNA)' 분석을 도입 적용했다고 밝혔다. 환경유전자는 흙, 물, 공기 등에 남아있는 생물의 유전자(DNA)로, 이를 분석하면 어떤 생물이 그 환경에 서식하는지 추적할 수 있다. 환경유전자 연구는 해외 경우 1987년 연구가 시작, 2000년대 미생물 분야에서 본격적으로 활용됐으며, 현재는 생태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널리 활용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국립환경과학원이 2010년 초부터 미생물, 담수어류 등을 대상으로 연구가 시작, 최근에 생물다양성, 경제성 어종분포, 유해종 추적 등 분야가 확장되고 있다.

이런 환경유전자를 이용한 분석은 직접 채집, 흔적 조사 등 전통적인 조사법에 비해 정밀한 연구결과를 얻는 등 다양한 장점이 있어, 현행조사를 보완하고 개선할 차세대 조사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환경과학원에 따르면, 환경유전자 연구의 장점은 기존 전통적인 조사법 대비 적은노력으로 정밀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또 연구자의 숙련도에 따른 차이가 작고,연구 결과물의 활용도가 높다. 조사의 안전성이 높고, 현장 채집으로인한 환경 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다.

올해는 흰수마자의 분포를 확인하기 위해, 시범적으로 과거 흰수마자가 채집되었던 금강(13개 지점), 낙동강(19개 지점)을 대상으로 환경유전자 연구를 수행했다.

금강의 경우, 장기간 완전개방 중인 세종보·공주보의 상·하류에서 흰수마자가 넓은 범위로 서식하는 것이 확인됐다.
4대강 사업 이후 금강 본류에서는 확인되지 않았던 흰수마자는 보 개방 이후 세종보 ~ 공주보 구간에서 여러 차례 채집된 바가 있다.

이번 환경유전자 연구 결과, 과거 흰수마자가 출현한 13개 지점(본류 8개, 지류 5개) 중 11개 지점(본류 7개, 지류 4개)에서 흰수마자 서식이 확인됐다. 세부적으로, 공주보 하류 ~ 세종보 상류(약 24㎞), 합강습지 ~ 금강상류(약 8㎞), 합강습지 ~ 미호천(약 9㎞) 구간 등이 포함됐다.

낙동강은 환경유전자 조사 결과, 보 건설 이후 흰수마자의 서식 범위가 다소 감소한 것으로 판단된다.과거 흰수마자가 출현한 19개 지점(본류 10개, 지류 9개) 중 11개 지점(본류 6개, 지류 5개)에서 흰수마자 서식이 확인됐다.

그 중, 본류 수계는 상류(상주보~구미보 하류) 구간에만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 본류 하류에 서식하던 흰수마자는 흐름·하상 등 환경 변화로 분포범위가 줄어든 것으로 판단된다.

 

박미자 환경부 4대강 자연성 회복을 위한 조사·평가단장은 "최신 연구기법인 환경유전자 분석을 활용해 보 개방으로 인한 환경 및 생태계 변화를 좀 더 과학적으로 추적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우리강 자연성 회복의 지표로 활용하도록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환경유전자 연구를 확장하고 체계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용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