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연합, 포스파워 석탄화력발전 허가 2차 연장 반대
산업부 '미세먼지 특별대책'서 노후 석탄발전 폐지 위배
인구밀집지역으로 심각한 건강피해, 해안 침식 우려

삼척 포스파워 사업허가 취소 가능한가?

윤동혁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6-12-21 16:02:2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윤동혁 기자]산업통상자원부 삼척 포스파워 사업허가를 취소하라.

 

환경운동연합은 21일 성명서를 내고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삼척 포스파워 석탄화력발전소 사업허가를 취소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허가 취소 주장에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서 정부가 스스로 위배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장의 뒷배경이 되는 이유와 관련, 산업부는 올 7월 '미세먼지 특별대책'에서 노후 석탄발전소 폐지하고 신규 석탄발전소의 진입을 원칙적으로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부의 계획에 따라 가동되는 석탄화력발전소는 기존 55기에서 당장 2017년까지 64기로 크게 늘어나게 된다. 특히 2022년까지 9기를 더 추가 건설할 계획이다.

 

환경운동연합측은 정부의 강행대로 대규모의 신규 석탄발전소가 건설 가동될 경우, 설비 개선과 교체를 하더라도 대기오염물질 총량은 크게 늘어날 것이 너무나 명확하다고 기존 입장을 밝혔다.

 

올해 산업부는 미세먼지 대책을 수립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삼척 포스파워 석탄화력발전소의 허가 기한을 연장하는 상충된 결정을 내렸다.

삼척 포스파워 사업지는 인구밀집 지역에 위치해 미세먼지로 인한 심각한 건강피해는 더불어 항만 건설로 인한 해안 침식에 대해 우려가 제기된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하게 폈다.

 

특히 정부와 업체는 이에 대한 문제점에 대해 전혀 보완대책이 마련되지 않아 있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애초 삼척 포스파워 사업의 허가시한은 7월 5일으로 끝났지만, 정부는 허가기한을 6개월 한 차례 연장했다. 연내 허가를 받지 못하면 사업권 자체를 취소할 수 있다는 단서가 붙었다. 하지만 유예된 기한이었던 12월 5일까지도 인허가가 통과되지 못 했고, 산업부에 2차 연장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새롭게 가동에 들어간 석탄발전소는 이런 우려와 불안을 키우고 있다. 삼척의 경우, 당장 지난 16일 삼척그린파워 석탄발전소 1000MW 규모의 1호기가 가동된다. 내년 2호기도 추가 가동될 예정이다.

 

신규 석탄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다량의 대기오염물질로 인한 피해는 시민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갈 수밖에 없다.

 

미세먼지 특별대책 마련 후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정부가 어떤 결정을 내릴 지가 정책의 책임성과 신뢰성을 가르는 시험대가 될 것이다.

 

성명서에서 산업부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우선한다면, 계획 중인 석탄발전소 사업허가를 지금이라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재연장에 따른 어떠한 명분이나 타당성을 전혀 찾을 수 없다고 못을 박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포스파워 사업허가 취소를 통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력정책의 새로운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올해 일련의 미세먼지 대책과 기후변화 파리협정 발효에 대한 정부의 책임 있는 이행을 위해서 삼척 포스파워 사업허가에 대해 전향적이고 합리적인 결정을 내릴 것을 거듭 촉구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동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