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의원, 굴 껍데기 등 패각 처리법 대표발의

굴 조개 등 폐기물 처리 쉬어진다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8-19 16:06:26
  • 글자크기
  • +
  • -
  • 인쇄
▲김회재 의원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국내 굴 주생산지 경남 통영 등 남해안 지역주민들의 공통된 골치거리인 굴껍데기 처리 방안이 나오게 됐다.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은 18일 굴 껍데기 등 폐패각을 해양에 배출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해양폐기물 및 해양오염퇴적물 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해양환경의 보전·관리에 영향을 미치지 아니하는 폐기물로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폐기물은 해수부령으로 정하는 처리 기준 및 방법에 따라 해양에 배출할 수 있도록 하고, 여기에 폐패각을 추가해 해양에 배출 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다.

김 의원은 "매년 30만톤 이상의 굴 패각이 발생하고 있으나, 이 중 일부만 비료 또는 사료 등으로 재활용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해안가 곳곳에 방치된 굴 껍데기는 연안 환경오염과 악취 등의 피해를 발생시키고 있다."고 했다.

또 "이러한 폐패각들을 해양환경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선에서 이를 바다에 다시 되돌려 줄 수 있는 법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법의 의미를 부여했다.

김회재 의원은 "패각 방치로 인한 각종 부작용이 날로 커진 만큼, 법 개정으로 우리의 대표 먹거리 굴 양식 산업 보호와 어민들의 걱정을 해소하는 방안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