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환자원 인증 완료 MD 상품도 시판 예정
커피찌꺼기 재활용 7년간 재활용률 73% 육박
농가 4230톤 분량 커피 퇴비 21만 포대 기부
커피 퇴비 재배 농산물 상품 26종 농가와 상생

스타벅스, ESG 박차 커피찌꺼기 재활용 100% 도전

유혜리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2-05-13 10:08:1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커피찌꺼기의 변신은 무죄다. 국내에서 커피문화를 선도해온 스타벅스가 커피찌꺼기로 재활용률 100% 도전한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커피찌꺼기가 순환자원으로 인정되는 올해를 커피찌꺼기 업사이클링의 원년으로 삼고, 2027년까지 커피찌꺼기 재활용률 100%까지 높여 ESG경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커피찌꺼기는 생활폐기물로 취급돼 일반적으로 종량제 봉투에 담아 배출해야 하고 재활용에 많은 제약이 있었다. 


하지만 스타벅스는 커피찌꺼기를 활용한 퇴비 제작 등 활용가능한 범위 내에서 재활용을 진행해 온 바 있다. 


3월 15일부터 커피찌꺼기가 순환자원으로 인정돼 폐기물에서 제외될 수 있음에 따라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는 기회가 생기게 된 것.

스타벅스는 전국 매장에서 배출되는 커피찌꺼기에 대해서 재활용환경성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평가가 통과되면 순환자원 인증을 통해 향후 5년 내에 재활용률을 100%까지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기존에 커피 퇴비 등으로 제한됐던 커피찌꺼기의 활용 범위를 넓혀 나간다는 방침이다.

커피찌꺼기의 업사이클링이 시행되는 올해는 커피찌꺼기를 재활용한 다양한 MD 상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다양한 협업을 통해서 바이오연료, 건축자재 등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업사이클링 비율을 높이면서, 친환경 캠페인 전개를 통해 고객과 지역사회에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2015년에 광화문D타워점을 오픈하면서 테이블, 조명 갓, 인테리어 마감재 등에 커피찌끼기를 시범적으로 활용하거나, 커피찌꺼기가 첨가된 식물 배양토나 꽃화분을 만들어 친환경 캠페인에 참여한 고객에게 증정용으로 제공한 바 있었다.

환경부 서영태 과장은 "3월 15일 적극행정 조치로 커피 전문점에서 배출되는 커피찌꺼기를 순환자원으로 인정해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스타벅스를 비롯한 여러 커피 전문점에서 커피찌꺼기 순환이용에 적극 동참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스타벅스 코리아 송호섭 대표이사는 "커피찌꺼기가 버려지는 폐기물이 아니라 유한한 자원으로 더욱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된다."면서, "다양한 업사이클링을 통해 고객과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기회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스타벅스가 커피찌꺼기 재활용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2015년부터 현재까지 7년여간 재활용한 커피찌꺼기는 3만 1000톤으로 전체 커피찌꺼기 배출량 대비해 재활용률이 73%로 나타났다.

2015년 경기도와 농산물 소비촉진 및 자원 재활용을 위한 협력을 맺은 이후 친환경 커피 퇴비를 경기도, 보성, 하동, 제주도 농가 등에 기부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총 21만 1500 포대를 기부했으며, 이를 무게로 환산하면 4230톤에 달한다.

2016년에 업계 최초로 환경부, 자원순환사회연대와 커피찌꺼기 재활용 활성화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으며, 이를 통해 커피찌꺼기를 재활용하는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2015년부터 커피찌꺼기 퇴비로 농산물을 재배하기 시작해 이를 활용해 출시한 푸드는 전체 출시 상품 중 절반이 넘는 26종에 달한다. 대표적으로 경기도 평택쌀을 이용한 '라이스 칩'은 2009년 출시되어 현재까지 300만개가 넘게 팔렸고, 120톤이 넘는 쌀이 '라이스 칩'을 통해 소비되는 등 국내 농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혜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