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식 시장, 원전해체분야 핵심기관 및 시설 집적지 최적지 강조
원전관련 인프라 시너지 창출 및 효율성 경쟁력 높다 자신감 피력
경주시민 22만 5000여명 유치 촉구 서명, 문 대통령도 약속 밝혀

원전해체센터 및 원자력안전위 경주 유치 가능하나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2-13 15:3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최양식 경주시장이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이하 원해연)와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의 지방 이전은 반드시 경주로 유치돼야한다고 천명했다.

경주시는 자치단체 중에서 유일하게 2013년부터 원전해체 시장의 가능성을 미리 내다보고 원전제염해체기술 개발사업에 참여해왔고, 2014년부터 경북도와 함께 경주유치위원회를 구성해 원해연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그 가운데 유치 과열 양상으로 잠정 중단됐던 원해원 추진이 최근 국회입법조사처의 원안위 지방이전에 대한 타당성 조사 결과, 원안위와 원해연의 연계 이전을 추진하기로 하는 등 새정부 들어 추진 의향이 수면위로 부상하면서 시는 경북도와 함께 두 기관 동시 유치를 통해 새로운 미래 먹거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최양식 시장은 "이미 2014년 유치위원회 구성 3개월여 만에 경주시민의 86%에 해당하는 22만 5000여명의 원해연 유치 촉구 서명을 통해 경주시민의 절실하고 강렬한 원해연 유치에 대한 의지를 중앙부처와 국회에 전달한 바 있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무엇보다 경주는 원전산업의 밑바탕이 된 국내 유일의 중저준위방폐물처리장을 운영하고 있고, 월성원전과 한수원, 원자력환경공단, 한전KPS 등 원전관련 핵심기관과 인프라를 갖춰서 두말 할 나위없는 최적의 장소"라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도 원자력연구기관의 경주 유치를 약속한 바 있고, 경북 지방공약사업 국정과제 건의 등 정부에 수차례에 걸쳐 원해연 유치를 건의 해왔다."고 확신에 찬 입장을 거듭 밝혔다.

최 시장은 "경주시민의 희생과 인내를 바탕으로 성숙한 원자력산업이 이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며, "국내 원전관련 시설 최대 집적지로서 새정부의 에너지전환 기조에 부응하는 한편, 경주의 미래발전을 위해 경북도와 정치권, 학계와 연구기관과 협조해 원전관련 인프라의 시너지 창출과 효율성을 위한 최적의 장소가 경주"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