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의회, 평택 발전시설 건립 반대 결의안 채택
고형연료(SRT) 전기 생산 시설, 대기오염물질 유발
반대 주민 "지역이기주의로 몰아붙이지 말라" 입장

"만만한 곳이 평택시냐" 환경오염시설 'NO'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1-10 11:00:2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49만명이 거주는 평택시민이 또 다시 들끓고 있다.

 

2018년 시운전을 앞둔 신재생에너지(목재펠릿) 열병합발전소가 있고(포승, 대림에너지) 2019년 운영을 시작할 어마어마한 규모의 에코센터(고덕)에 이어 고형연료로 발전설비를 하겠다는 업체를 막고 있기 때문이다.

 

경기도 평택시의회는 8일 오전 제196회 임시회를 열어 고형폐기물 연료를 사용하는 발전소 건립 반대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이날 시의원 16명 만장일치로 결의안을 채택했다.


참석한 의원들은 "여야를 떠나 더 이상 평택시가 주거환경에 낙제점을 받아선 안되며 갈수록 환경오염으로 주민들이 시름을 앓고 있다."면서 "특히 환경부가 안성시와 경계지점인 도일동에 추진하는 발전시설은 폐합성수지류·폐고무류 등을 고형연료(SRT)로 만들어 전기를 생산하는 시설로, 발전 과정에서 미세먼지·다이옥신 등 대기오염물질을 유발한다."며 시설 허가 반대 입장을 강력히 표명했다.


이병배 의원은 "평택은 미세먼지 오염도가 전국에서 가장 심한 지역이며, 발전소가 들어서는 지역은 1만7천600가구가 입주하는 브레인시티와 2㎞ 떨어져 있다"라며 "신도시 주변의 환경유해시설 설치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오명근 의원은 "불과 2년 전에 엉터리 폐형광등 처리 공장이 들어서는 것은 간신히 막았는데, 또 다시 고형연료를 만드는 공장을 평택시민들이 환경오염 안고 살라는 꼴"이라며 반대입장을 냈다.

 

이와 관련 평택시는 지난 3일 환경부에 주민 반대 사실을 통보했고, 안성시의회도 최근 발전소 건립반대 촉구결의안을 채택했다.


태경산업 업체는 당초 도일동 1만여㎡에 열병합발전소를 추진하다가 주민반발로 산업통상부로부터 허가가 반려되자 자가소비용으로 바꿔 환경부에 허가 신청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지키는 아줌마 모임은 최근 설치 반대와 관련, 태경산업이 환경부에 제출한 '통합환경허가'내용은 기존 'SRF 발전사업 허가'와는 달리 발전용량을 5.4MW 규모에서 2.0MW 줄여 부지 내에서 사업에 필요한 자가 발전과 스팀 공급에만 사용하고, 배출시설을 설치 운영하는 것이 회사측의 내용을 공개했다.

 
이는 통합환경허가 시스템을 이용해 주민 수용성 평가없이 허가를 득하려는 상황으로 지난 11월 한마음으로 뜻을모아 반대의견을 개진한 평택 및 인근 주민들을 허탈하게 만드는 처사로 개탄스럽다고 반대 의견을 만장일치로 냈다.

  

이들은 "이것을 지역이기주의로 몰아붙이지 말아달라"면서 "고덕 에코센터는 하루 소각가능량이 평택시 전체 폐기물 양을 웃돈다."며 "이 상황에 불필요한 소각시설을 왜 늘려야하는지 기업의 이윤추구의 논리가 국민의 건강 추구의 권리보다 앞설 수 없다."고 강한 반대 입장을 천명했다.

 

평택송탄 환경단체 관계자는 "아직도 정부는 인허가만 내주면 된다는 발상부터가 사회적 갈등만 야기시키고 지역민들의 삶까지 고통주는 반환경적인 시설을 더 이상 용인할 수 없다."면서 "우리 49만 시민들이 이런 함성은 그동안 환경부, 산업부가 보여준 형태를 스스로 발목을 잡는 꼴"이라고 결사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본지는 이 업체의 입장을 듣고 싶었으니 어떠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